“AS? 그런 게 어디 있나요”..우후죽순 생겨난 전기차 업체들, 테슬라 따라 하다 결국

112
미국 EV 스타트업 피스커
전기차 출시 1년 만에 파산 절차 돌입
피스커 파산 신청
오션/출처-피스커

미국 전기차 제조사 피스커(Fisker)가 첫 전기차 출시 후 대략 1년 만에 파산을 신청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여러 외신이 1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피스커, 파산 절차 시작

덴마크 출신 자동차 디자이너 헨릭 피스커가 설립한 자동차 벤처 기업 피스커는 사실상 파산 절차를 시작했다.

피스커 파산 신청
오션/출처-피스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사업 초기 투자자들로부터 10억 달러(약 1조 3840억 원)를 조달받은 피스커는 현금을 거의 다 사용하고 주요 투자자들과의 채무 계약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WSJ에 따르면 피스커는 제조 위탁을 통해 자동차 산업에 효율적으로 진입하려 했으나 상장 기업 운영의 복잡성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었다.

피스커 오션 SUV
오션/출처-피스커

피스커는 지난 여름 첫 전기차 모델 오션(Ocean) SUV를 선보이며 테슬라와 같은 성공을 거두려 했으나 결과적으로 초라한 종말을 맞이했다.

지난 3월까지 잠재적 투자자 유치 및 공동 제조 계약 체결을 위해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과 논의를 진행했으나 협상은 결실을 맺지 못했고 뉴욕 증시에서는 상장 폐지됐다.

이듬해 4월에는 이사회에 구조조정 전문가를 포함시키고 자산 매각과 구조조정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피스커 오션 SUV
오션/출처-피스커

한편 피스커 오션 SUV는 1회 충전 시 약 579km라는 주행 가능 거리와 4만 달러(약 5,530만 원) 미만의 가격으로 출시 당시 주목받았다.

그러나 소프트웨어 문제로 인해 많은 리뷰어들로부터 비판을 받았으며 지난해 생산된 1만 대 이상의 오션 중 인도된 차량은 겨우 4900대에 그쳤다.

피스커 파산 신청
오션/출처-피스커

중국 전기차 업체에도 파산 물결 일어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60%에 육박하는 중국 전기차 시장에도 파산 및 구조조정의 물결이 거세지고 있다. 공급 과잉 현상으로 인해 시장 성장이 정체되자 치열한 가격 경쟁이 벌어졌고, 그 결과 자본력이 부족한 기업들이 무너지는 중이다.

중국 전기차 산업에서 한때 미래의 유망주로 평가받던 웨이마는 작년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또한 하이파이 생산업체인 화런원퉁은 자금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지난달부터 6개월간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중국 전기차 파산
E.5/출처-웨이마

중국 전기차 업계는 가격 인하 경쟁을 통해 실적 둔화에 대응하고 있다. 작년 말 중국에서 판매되는 전기 승용차의 할인율은 역대 최고 수치인 8%를 기록했다.

이전에는 연말연시나 명절에 한해 제한적으로 진행되던 할인 행사가 빈번해지면서 ‘연간 상시 할인’이라는 용어가 등장할 정도로 변했다.

중국 전기차 파산
M7/출처-웨이마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 전기차 산업은 수년 내 중국 시장 수요보다 수백만 대 더 많은 자동차를 생산할 준비가 되어 있다”며 “많은 기업이 매출은 늘고 있지만 가격 경쟁으로 인해 수익을 내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일부는 파산하거나 추가적인 자본 투입이 필요한 위기에 처해 있다”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