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태생 ‘408’ 온다… 4000만원대 출시 예정

186

푸조 야심작 ‘뉴 408’이 본격적으로 한국시장 공략에 나선다. 볼보 크로스컨트리가 연상되는 408은 날렵하면서도 널찍한 공간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은 패스트백 형태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스텔란티스코리아는 20일 서울 푸조 강남전시장에서 언론공개행사를 열고 국내 시장에 408 실물을 처음 선보였다. 이번 공개 행사는 국내 고객들의 높은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한 달 가까이 마련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스텔란티스코리아는 408 공식 출시 전인 내달 21일까지 전국 9개의 푸조 전시장을 순회할 예정이다.

408이 관심을 받는 이유는 근래에 보기 드문 패스트백 형태로 나왔기 때문이다. 태생이 프랑스라 세심한 디자인 설계도 돋보인다. 뉴 408은 2022 파리모터쇼를 통해 처음 데뷔해 현재까지 유럽에서만 약 1만6000대 계약을 돌파하며 순항하고 있다.

C-세그먼트 시장에 전례 없던 새로운 패스트백 스타일을 제시한 뉴 408은 세단과 SUV의 형태를 결합한 크로스오버 모델답게 세단과 SUV의 장점을 모두 지녔다. 운전석은 낮은 드라이빙 포지션을 구현했으며 콤팩트한 스티어링 휠은 세단 특유의 기민한 핸들링 특성을 담아냈다. 이와 동시에 SUV에 가까운 시야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트렁크 용량이 기본 536리터에서 뒷좌석 폴딩 시 1611리터까지 확장돼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다. 또한, 긴 축거를 확보함으로써 2열 탑승객까지 여유로운 레그룸과 헤드룸을 선사한다.

푸조 최신 아이-콕핏이 푸조 특유의 다이내믹한 핸들링 경험을 선사하고, 10인치 고행상도 중앙 터치스크린과 긴급 제동 브레이크, 블라인드 스팟 모니터링 등이 지원되는 푸조의 최신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이 스마트하고 안전한 운전을 돕는다.

뉴 408은 편의 품목 및 상품성에 따라 알뤼르 및 GT 트림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4000만 원대에 판매될 예정이다.

제이크 아우만 스텔란티스코리아 사장은 “이번 사전 공개를 시작으로 앞으로 뉴 408 관련 다양한 마케팅 캠페인을 통해 고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라며 “뉴 408이 한국 고객들에게 푸조만의 강렬한 매력을 전하는 푸조의 대표 모델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