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조기 금리인하 후퇴에 국채 금리 상승…3대 지수 하락

151
사진AFP 연합뉴스
[사진=AFP·연합뉴스]

미국 경제 강세에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했다. 국채 금리 상승에 3대 지수는 모두 하락했다. 실망스러운 금융사들의 실적 발표도 지수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1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 예비치는 전장보다 0.25% 떨어진 3만7266.67을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예비치는 전장보다 0.56% 하락한 4739.21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59% 밀린 1만4855.62을 나타냈다.

S&P500 부문은 모두 하락했다. △임의소비재 -0.91% △필수소비재 -0.12% △에너지 -0.84% △금융 -0.28% △헬스케어 -0.24% △산업 -0.67% △원자재 -0.8% △부동산 -1.87% △기술 -0.5%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0.63% △유틸리티 -1.52%를 기록했다. 

금융사들의 실망스러운 실적 발표는 지수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있다. 찰스 슈왑은 4분기 이익이 47% 감소한 후 1.3% 하락했다. 윌그린스는 3.06%, 캐터필러는 2.99% 각각 하락했다. 월가의 목표가 하향 조정에 모건스탠리 주가는 1.8% 밀렸다. 뱅크오프아메리카, 씨티그룹은 각각 약 1%씩 떨어졌다. 

포드 자동차는 UBS가 투자 등급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한 후 1.7% 밀렸다.  

미국의 강력한 12월 소매판매는 미 연방준비제도의 공격적인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에 의구심을 일으켰다. 12월 소매판매는 전달보다 0.6% 올랐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예상치 0.4% 증가를 웃돌았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약 4bp(1bp=0.01%포인트) 오른 4.102%를 기록했다. 크리스토퍼 월러 연준이사가 전날 금리 인하가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될 수 있다고 경고한 후 국채 금리는 계속 오름세다. 

3월 금리 인하 기대는 대폭 줄었다. CME페드워치에 따르면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은 60%대에서 약 55%로 내려왔다.  

아마존(0.95%), 애플(0.52%), 엔비디아(0.58), 마이크로소프트(0.2%) 모두 하락했다. 테슬라는 중국에서 차량 가격을 인하한 데 이어 독일에서도 모델Y의 가격을 낮추면서 주가가 2% 밀렸다. 

혹한으로 미국의 일부 원유 생산이 중단된 가운데 중국 경제 둔화 우려에 유가는 보합세를 보였다. 미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16센트 오른 배럴당 72.56달러에, 브렌트유 선물은 41센트 하락한 배럴당 77.88달러에 거래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