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먹는 토끼’ 200달러짜리 AI 기기가 아이폰을 대체할 수 있다?

232

[더구루=홍성일 기자] 미국의 AI스타트업 래빗이 공개한 휴대용 AI기기 ‘R1’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99달러에 불과한 R1에는 2.88인치 소형 터치스크린, 스크롤 휠, 360도 회전이 가능한 카메라와 PTT(Push To Talk) 버튼 등으로 구성됐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래빗 R1은 기존의 스마트폰과 같은 스마트 디바이스와는 다른 형태를 가지고 있다. 운영체제는 ‘래빗OS’가 탑재됐으며 AI로 자연어 명령을 이해해 음악재생, 우버 호줄, 레시피 찾기 등 다양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래빗은 R1을 출시하며 시장에 가장 간단한 컴퓨터를 출시하는 것이 목표로라고 말하기도 했다. 

R1은 기존의 스마트폰과 다르게 기기에 말로 명령하는 것만으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래빗은 현재의 스마트폰에서 간단한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수십개의 앱을 스크롤해야하는 번거로움이 있다며 R1은 명령만으로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래빗 관계자는 “스마트폰은 시간을 절약하는 것이 아니라 시간을 죽이는 최고의 장치가 됐다”고 주장했다.

래빗은 R1을 시작으로 스마트폰 생태계를 대체해 나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래빗 관계자는 “R1이 당장 아이폰을 대체할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지만 장치가 약속된 성능을 보여준다면 가능성이 있다”며 “R1은 iOS, 안드로이드, 데스크톱을 포함한 모든 환경에서 사용자를 대신해 작업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