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관동에 약 150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135
석관동에 약 150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석관동 62-1일대 재개발 신속통합기획’ 위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 성북구 석관동에 1500가구 내외의 신축 아파트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성북구 석관동 62-1 일대 재개발 신속통합기획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일대는 최고 39층 및 1500가구 내외의 주거단지로 탈바꿈한다.

이 일대는 20년 이상 건축물이 약 96%에 달할 정도로 노후 주택이 밀집한 저층 주거지다. 보행자와 차량이 혼재된 좁은 도로 폭과 주차공간 등이 부족한데다 여가와 휴식을 위한 공원·문화시설 등 생활편의시설도 부족해 주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어왔다. 하지만 동부간선도로와 돌곶이역(6호선), 석계역(1·6호선), 신이문역(1호선) 등 지하철역 3개가 인접해 대중교통 접근성이 좋은데다 천장산과 중랑천 등 쾌적한 자연환경과 학교, 시장 등 지역자원을 갖춰 입지 여건이 양호하다. 장위재정비촉진지구 개발, 이문차량기지 복합개발, 모아타운 개발 등도 인근에 예정돼 지역 일대가 상당한 변화를 앞두고 있다.

시는 이같은 대상지의 입지 특성과 주변 개발잠재력에 주목, 지역에 필요한 공원·문화시설 등을 연계·계획해 이웃과 함께 누리면서 어디로든 보행이 연계되는 ‘걷고 머물고 싶은 녹색 여가 주거단지’ 조성을 목표로 신속통합기획을 추진했다. 먼저 대상지 북측에 공원 및 문화시설, 주차장을 연계하고 입체적으로 배치해 이웃과 함께 누리도록 했다. 지역 주민들이 더 편리하게 시설을 이용하도록 하면서 저층 주거지의 일조 영향도 고려해 지역 일대의 쾌적하고 편리한 주거환경 조성에 주안점을 뒀다. 또 돌곶이역과 돌곶이 시장, 학교, 중랑천 등 주변 어디로든 편리하게 걸어갈 수 있도록 북측 공원과 연계한 공공보행통로를 배치했다. 단지 경계부를 따라 단지 내 조경과 연계한 녹색 산책로를 계획해 주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걷고 싶은 주거단지를 조성했다. 이와 함께 주변 모아타운 개발 등 여건 변화에 대응하면서 기존 주거지와 조화로운 열린 경관을 창출하기 위해 용도지역을 기존 제2종 일반주거지역(7층 이하) 및 제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 조정하는 등 유연한 층수 계획을 적용했다.

시는 이번 신속통합기획이 확정됨에 따라 정비계획 입안 절차 추진을 시작으로 연내 정비계획 결정이 완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석관동 62-1일대는 지역에 필요한 시설들을 이웃과 함께 누리고 기존 보행 동선을 존중해 주변 지역으로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데에 중점을 뒀다”며 “일상 속 즐거움과 활력이 넘치고, 문화와 휴식이 공존하는 녹색 여가 주거단지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석관동에 약 1500가구 아파트 들어선다 [집슐랭]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