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당 1.15억’ 40억 아파트 특공에 92명 몰렸다…평균경쟁률 2.7대1[집슐랭]

122
'평당 1.15억' 40억 아파트 특공에 92명 몰렸다…평균경쟁률 2.7대1[집슐랭]
포제스 한강 조감도./사진제공=DL이앤

3.3㎡당 분양가가 1억 1500만원으로 역대 최고 분양가 기록을 갈아치운 서울 광진구 광장동 ‘포제스 한강’ 특별공급이 평균경쟁률 2.7대 1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84㎡ 기준 최고공급가가 40억원을 웃돌았지만 34가구 공급에 신혼부부 31명과 생애 최초 청약자 57명 등 92명이 청약에 나섰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포제스 한강은 34가구에 대한 특별공급을 실시했다. 면적별로는 전용 84㎡ 22가구와 115㎡ 4가구, 123㎡ 3가구 213㎡ 4가구, 223㎡ 1가구 등이 청약에 나왔다.

분양가는 △전용 84㎡ 32억∼44억원대 △전용 115㎡ 52억∼63억원대 △펜트하우스인 전용 244㎡ 150억~60억원 등이다. 주변 아파트 시세보다 2∼3배 이상 높다.

특별공급에 참여한 92명은 모두 전용면적 84㎡에 몰렸다. 4가구를 모집하는 전용 84㎡ 생애 최초 특별공급에 해당지역 42명과 기타지역 15명 등 57명이 청약했다. 전용 84㎡ 8가구 모집에는 해당지역 18명과 기타지역 13명 등 31명이 몰렸다. 이 외에도 전용 84㎡ 기준 노부모부양 특공 1가구 모집에 2명이, 다자녀가구 4가구 모집에 1명이, 기관추천 5가구 모집에 1명이 예비대상자로 참여했다.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하는 특별공급은 일반공급보다 청약 인원이 적다. 특히 포제스 한강 같은 고가의 하이엔드 주택은 특별공급 청약자가 더욱 적어 이정도 평균 경쟁률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최고 공급가가 52억~136억5000만원에 달하는 115~223㎡ 특별공급에는 신청자가 없었다. 자금 부담 등이 작용했을 것으로 풀이된다.

특별공급 경쟁률은 일반공급 경쟁률의 가늠자 역할을 한다. 이날 예정된 1순위 청약에서도 전용 84㎡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 광진구 광장동 188-2번지 옛 한강호텔 부지에 들어서는 포제스 한강은 3.3㎡당 평균 1억1500만원에 분양 승인을 받아 화제가 됐다. 분양 승인 대상 일반 아파트 분양가로는 역대 최고가로 모델하우스 입장도 통장 잔고 증명 등 엄격한 서류 절차를 통과해야지만 가능하다. 역대 최고 분양가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오히려 입소문을 타면서 모델하우스 방문자가 느는 등 눈길을 끌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