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조’ 빚더미 헝다 결국 ‘청산명령’…中부동산 어디로

142
중국 부동산재벌 헝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부동산재벌 헝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3000억 달러(약 400조원)라는 천문학적 부채로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진 중국 부동산재벌 헝다(恒大·에버그란데) 그룹이 결국엔 파산 국면을 맞았다. 가뜩이나 침체된 중국 부동산 경제에 충격파가 될 지 시장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9일(현지시각) 홍콩 고등법원은 이날 심리에서 헝다그룹에 대한 청산 판결을 내렸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보도했다. 이날 린다 찬 판사는 “헝다그룹의 채무 구조조정 계획에 진척이 없고 부채를 상환할 능력이 없다며 청산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이날 헝다그룹의 청산 결정 소식에 홍콩거래소에서 헝다그룹을 비롯해 헝다자동차, 헝다물업 등 주식은 장중 거래가 중단됐다. 

2022년 6월 헝다의 주요 투자자인 톱샤인글로벌이 헝다가 8억6250만 홍콩달러(약 1433억원) 채무를 갚지 않았다며 청산 청구 소송을 제기한 이후 8번 심리를 미룬 끝에 열린 이번 심리에서 청산 판결이 내려진 셈이다. 지난달 심리에서 법원은 헝다가 구체적인 새 구조조정안을 내놓지 않을 경우 청산 명령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헝다 경영진이 지난 주말 11시간 동안 역외채권단과 구조조정안을 놓고 협상했으나 합의 도달에 실패했다고 2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역외 채권단은 이번 청문회에서 사실상 헝다그룹의 청산 계획을 지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법원에서 청산 명령이 내려지면서 법원이 지정한 청산인은 헝다의 부채 상환을 위해 자산을 매각하는 절차에 돌입하게 된다. 헝다는 청산 명령에 항소할 수 있지만 항소 중에도 청산 절차는 계속 진행된다. 

홍콩 성도일보는 역외 채권단에서 이미 컨설팅 회사를 청산인으로 위탁 임명한 상태로,초반엔 헝다그룹의 현 경영진을 그대로 유지해 그룹의 정상적인 경영을 유지하면서 채권단의 채무 상환에 협조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또 헝다의 미완공 주택 분양자와 직원 등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서 청산인이 중국 정부와 긴밀히 소통한다는 계획이다. 

청산인은 홍콩 법원 명령에 따라 헝다가 케이맨제도 등 역외 설립한 지주회사인 헝다물업·헝다자동차 등 헝다그룹 계열사는 물론, 중국 본토와 홍콩 간 맺은 청산 상호인정조약에 따라 중국 본토의 헝다 자산 역시 통제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 헝다 자산 대부분은 매각됐거나, 채권자에 압류되거나, 법원에 동결된 상태다. 현재 헝다그룹의 달러채는곤두박질치며 지난 26일엔 달러당 2센트 미만 선에서 거래되고 있는 상태다.

게다가 중국 본토 법원이 홍콩 법원의 청산 명령을 받아들일지도 불확실하다. 중국 정부는 2021년 선전·상하이· 샤먼에서 시범적으로 홍콩 법원의 청산 명령을 인정하기로 합의했다. 2022년 중국 광둥성 선전 법원은 중국 전국 최초로 홍콩 법원의 파산 명령에 따라 썬신양즈(森信洋紙)란 기업에 대한 청산 절차를 집행하라고 판결을 내린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선 중국의 불투명한 법 체계로 인해 실제로 청산 명령을 집행하기가 어려울 것이란 지적도 있다. 헝다의 중국 본토 자산이 중국 국내 채권자 자금 상환에 먼저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도 한다. 

헝다는 천문학적 부채로 유동성 위기에 빠지면서 2021년 말  디폴트를 선언했다. 이후 촉발된 중국 부동산 유동성 위기로 50곳 이상의 부동산 기업들이 줄줄이 디폴트를 선언하는 등 중국 부동산은 장기 침체의 길로 들어섰다. 

부동산은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약 4분의 1을 차지하며, 중국인 보유 재산의 80%가 부동산에 묶여있을 정도다.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길어질수록 내수와 소비가 둔화될 수밖에 없는만큼 중국 경제에도 커다란 충격을 안겼다.  

중국 정부가 주택 대출 규제를 완화하고 금리를 내리는가 하면 부동산 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등 부양책을 내놓곤 있지만 경기가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다. 

중국 지수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주요 100개 도시의 신규 상업 주택 거래 면적이 전년 대비 6% 감소했다. 절대 규모는 2015년 이후 8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최근 베이징·상하이·광저우·선전 4개 도시를 일컫는 1선 도시 기존주택 집값도 내림세로 돌아섰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토지매각 수입에 의지해온 지방정부 재정난도 심각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