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농식품 수출 1억2000만불 달성 결의

177
경남농협은 30일 2024년 농식품 수출 Level-Up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경남농협
경남농협은 30일 2024년 농식품 수출 Level-Up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사진=경남농협]

경남농협은 30일 농협경남본부 2층 대회의실에서 경남농협 수출전문조직 23개소, 경상남도, aT경남본부, 농협경제지주 농식품수출국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농식품 수출 레벨업(Level-Up)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전진대회에서는 경남농협의 수출현황에 대한 분석과 2024년 농협 수출추진방향 공유, 그리고 수출물류비 폐지 대응 경상남도 수출지원시책과 정부(aT)의 수출지원사업에 대해 설명을 듣는 시간을 갖고 수출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활발한 토론도 이뤄졌다.
 
또한,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수출원가 증가, 일본 엔화 가치 하락 장기화에 따른 수출농가 채산성 악화, 수출물류비 지원 폐지에 따른 수출가격경쟁력 저하 등 어려운 수출여건 속에서도 올해 경남농협 농식품 수출 1억 2천만불 달성을 결의하고 본격적인 수출활성화에 힘쓰기로 했다.
 
이를 위해 농협에서는 △농협 내 품목별 수출 전속출하조직인 수출전문조직 육성 △직납형 수출모델 확산으로 농협 수출거점 구축 △수출 산지 상품경쟁력 제고 △수출물류비 폐지 대응, 정책참여 및 수출자금 지원 확대 △현지마케팅 계통·유관기관 협업 추진 등을 통해 수출경쟁력을 강화한다.
 
경남도에서는 수출물류비 폐지에 대응해 2024년 K-농산물 전략품목 통합지원사업을 통해 수출농가에는 박스비와 공동선별비를 지원하고 수출업체에는 수출물류과정 신선도 유지를 위한 선도유지비를 지원한다.
 
경남도 농식품수출팀 이문희 팀장은 “현장의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해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농협 농식품수출국 노해성 국장은 “일선 수출현장 실무자들의 소중한 의견을 모아 농협이 수출증진에 성과를 보일 수 있도록 다양한 수출현장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농협 조근수 본부장은 “산지농협 현장지원을 강화하고 수출 관계기관과 협력활동으로 지원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수출전문조직 육성과 해외시장 판로확대 등 수출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