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료품값 넉달째 6%대… 물가 흔드는 과일

163

소비자물가2 연합사진
사진=연합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대까지 낮아졌지만 향후 불확실성은 여전한 모습이다. 과일 등 식료품 물가가 여전히 높은 수준인 데다 최근 국제 유가마저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물가가 다시 3%대로 오를 수 있는 만큼 경계심을 갖고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12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식료품 물가는 1년 전보다 6.0% 상승했다. 이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2.8%)의 두배를 넘는 수준이다. 식료품 물가는 넉 달째 6%대를 유지하고 있다.

사과·배 등 과일이 식료품 물가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지난달 과일 물가는 26.9% 올라 2011년 1월(31.2%) 이후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전체 물가상승률에 대한 과일 물가 기여도는 0.4%포인트로 2011년 1월 이후 13년 만에 가장 높았다. 지난해 이상 기온에 따른 공급량 부족이 주된 원인으로 풀이된다.

과일 외 다른 먹거리 물가도 높은 수준이다. 식료품 물가를 구성하는 우유·치즈·계란(4.9%), 채소·해조(8.1%), 과자·빙과류·당류(5.8%) 등도 지난달 전체 물가상승률을 웃돌았다.

이에 함께 최근 국제 유가 상승도 물가의 상방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배럴당 77.3달러까지 떨어진 두바이유 가격은 최근 중동 지역 불안 등으로 82.4달러까지 반등했다. 국제 유가가 오를 경우 휘발유·경유 등 기름값 상승과 함께 가스·전기료 인상 압박이 커져 물가 안정 기조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

이달 29일 종료되는 유류세 인하 조치도 물가 상승 폭을 키우는 요인이다. 정부는 고유가 등을 이유로 2022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유류세 인하 조치를 2·4개월 단위로 연장해 왔다. 국제 유가 불확실성 탓에 이번에도 한시적으로 연장될 가능성이 커 보이지만 만약 재정 여력 확보 차원에서 정상화될 경우 물가 상승 영향은 불가피하다.

정부는 경계를 늦추지 않고 물가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중동지역 불안 등으로 국제유가가 80달러대로 재상승하는 등 2∼3월 물가는 다시 3% 내외로 상승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2%대 물가가 조속하고 확실하게 안착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