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기회 잡자”…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량 작년 12월 넘어서

161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밀집 지역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개발 호재가 있는 수도권 아파트를 중심으로 1월 거래량이 전월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올해 1월 수도권 아파트 거래 신고건수는 총 1만298건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12월 거래건수(9136건)보다 12.7% 증가한 수치다. 1월 계약분에 대한 실거래가신고 기한이 이달 말까지라는 점을 감안하면 조사일 기준 20일 이상이 남았는데도 불구하고 벌써 전월 거래량을 넘어선 것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아파트의 경우 지난달 총 1932건이 신고됐다. 전월 전체 거래량(1839건)보다 5%가량 많았다. 같은 기간 인천과 경기는 각각 1697건, 6669건을 기록해 전월보다 각각 21%, 13.1% 증가했다.

이러한 거래량 증가는 GTX 건설 예정지 등 교통 호재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고양 덕양구는 대곡역에 GTX-A가 개통되면 지하철 3호선과 경의중앙선, 서해안선 등 4개 노선이 지나는 다중 역세권이 된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에 지난해 12월 155건에서 올해 1월에는 현재까지 이보다 54% 증가한 239건이 거래됐다. 같은 기간 고양 전체로는 389건에서 26.7% 늘어난 493건이 신고됐다.

GTX-C노선이 지나는 화성(519건)과 오산(180건)도 각각 27.2%, 18.4% 증가했다. 용인(530건)과 수원(612건), 안산(246건) 등지도 이미 작년 12월 거래량을 넘어섰다.

이들 지역은 아파트 거래량이 늘면서 가격도 뛰는 분위기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고양 덕양구의 경우 지난주 0.07% 올라 2주 연속 상승했다. 김포(0.03%)와 평택시(0.01%)도 GTX 등 교통 호재로 2주째 올랐다. 

또한 부동산R114가 아파트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월에 계약된 인천 아파트 52.6%는 작년 12월보다 거래가(동일 단지, 동일면적 기준)가 뛴 상승거래였다. 이는 하락 거래(40.4%)나 보합 거래(6.9%)를 웃도는 수치다.

경기도 역시 동기간 상승 거래 비중이 48.3%로 하락거래(44.9%)보다 높았다. 고양 일산동구(70.0%), 안산 단원구(60.4%), 수원 권선구(59.1%), 안양시 동안구(56.4%), 수원 영통구(53.0%), 시흥시(51.2%), 오산시(50.0%) 등지의 상승 거래 비중이 높았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정책상품(신생아특례, 보금자리론) 활용한 수도권 지역의 급매물 거래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투자 수요 등 추격 매수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거래가 크게 활성화되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