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대’ 먹거리 물가 지속에 유가도 오름세…물가 재반등 전망

277

고물가ㆍ고금리 장기화로 내수 회복 지연 가능성↑

사진제공=연합뉴스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혼합 과일세트

지난달 소비지물가 상승률이 2%대로 내려왔지만 체감 물가로 꼽히는 먹거리 물가는 과일을 중심으로 여전히 높은 상승 폭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최근 중동 분쟁 사태로 국제 유가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상반기 소비자물가 상승 폭이 다시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이럴 경우 고물가 기조에 따른 소비 부진이 예상보다 길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12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식료품 물가는 전년보다 6.0% 올랐다. 이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2.8%)의 두 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식료품 물가 상승 폭은 둔화 흐름이지만 하락 속도가 더뎌 4개월째 6%대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전달(3.2%)보다 0.4%포인트(p) 하락했지만 식료품 물가는 0.1%p 떨어지는 데 그쳤다.

식료품 물가 상승은 사과·배 등 과일이 주도하고 있다. 지난달 과일 물가는 26.9% 올라 2011년 1월(31.2%) 이후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전체 물가상승률(2.8%)에 대한 과일 물가 기여도는 0.4%p로 2011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과일 가격 강세는 지난해 이상 기온에 따른 공급량 부족에 주로 기인한다. 사과 등 일부 과일은 병충해 전파 우려로 수입도 쉽지 않아 여름 과일 출하 전까지 과일 가격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

과일 외 우유·치즈·계란(4.9%), 채소·해조(8.1%), 과자·빙과류·당류(5.8%) 등의 먹거리 물가도 지난달 전체 물가상승률을 웃돌았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국제 유가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물가 상승을 압박하는 모습이다.

작년 12월 배럴당 77.3달러까지 떨어진 두바이유 가격은 최근 친이란 무장세력의 요르단 미군 기지 공격 등 중동 지역 불안이 커지면서 82.4달러까지 반등했다.

정부는 중동 지역 불안이 향후 물가 반등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2일 주재한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중동지역 불안 등으로 국제유가가 80불대로 재상승하면서 2∼3월 물가는 다시 3% 내외로 상승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국제유가가 시차두고 반영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상반기까지는 3% 안팎의 상승률이 이어질 수 있다는 게 정부의 분석이다.

식료품·유가 등을 중심으로 고물가가 지속하면 내수 회복도 늦어질 공산이 크다.

물가 둔화 흐름이 더뎌지면 이와 연관성이 큰 고금리 기조가 예상보다 길어져 내수 경기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어서다.

상품소비는 고금리 기조 지속 여파로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작년 12월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국내승용차(-9.7%), 의복(-6.7%), 음식료품(-5.2%) 등 다수의 품목에서 감소하며 전년보다 2.5% 줄었다.

서비스생산도 소매업(-3.7%), 금융 및 보험업(-3.0%), 숙박 및 음식점업(-2.2%) 등에서 감소하며 0.2% 증가하는 데 그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