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투자증권, 1월 리테일 채권판매 1.6조 돌파…“전월 대비 116% 증가”

139

신한투자증권은 1월 리테일 채권 판매 금액이 전월 대비 약 116% 이상 증가한 1조 6천억 원을 넘어섰다고 13일 밝혔다.

신한투자증권은 지난달 AA급 이상 원화채권 및 미 국채 등 달러표시채권 등을 판매한 결과, 한 달 만에 판매금액이 1조 6천억 원을 돌파했다. 특히 SK에코플랜트가 발행한 월 이자 지급식 선순위 채권 390억 원이 완판되며 많은 관심을 끌었다.

이러한 채권 판매 증가는 우량상품이 적시에 공급된 덕분이라는 것이 신한투자증권 측 분석이다.

1월 신한투자증권은 조직개편을 통해 상품공급의 핵심역할을 하는 자산관리사업그룹을 리테일 사업을 총괄하는 자산관리부문 대표 직속 부서로 뒀다. 이를 통해 더 빠르고 강력한 실행 및 지원이 가능한 체계로 개편했다. 또한, 시장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고, 국면별 최적의 솔루션을 바탕으로 고객을 위한 우량상품을 적시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채권 세미나 개최 및 이벤트, 직원 교육을 병행하며 채권을 통한 다양한 고객수익률 제고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신한 투자증권은 전했다.

이선훈 신한투자증권 자산관리부문 대표는 “채권이 다른 금융상품에 비해 변동성이 적고 안정적인 수익으로 고객들의 주요한 재테크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더욱 경쟁력 있는 채권상품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