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개사협회 “실시간 거래 반영되는 ‘부동산 가격지수’ 개발 중”

135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개발 중인 ‘부동산 가격지수 시스템’ 화면./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가 부동산 실거래 가격을 즉시 반영하는 통계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아파트, 빌라(연립·다세대주택)뿐 아니라 상가 등 비주거 부동산의 가격 변화와 임대 동향 등 각종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이하 협회)는 부동산 계약을 체결하는 즉시 실거래가를 자동으로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이를 활용해 각종 데이터를 분석, 부동산시장 향후 흐름까지 추정할 수 있는 ‘부동산 가격지수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협회는 작년 7월 개발을 시작해 오는 5월 완성을 목표하고 있다. 6월 첫 분석 보고서 공개에 이어 12월에는 본격적인 부동산 가격지수를 공표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개업공인중개사 80%가 부동산 계약 시 이용하고 있는 한방 거래정보망 시스템에 등록된 데이터를 즉시 DB화하기 때문에 실시간 거래내역이 통계에 반영된다.

실제 작성된 계약서를 근거로 데이터를 수집하기 때문에 신뢰도가 높고, 국내에서 발생하는 대부분의 거래를 데이터화 할 수 있다는 게 협회 설명이다.

협회는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하는 해당 시스템을 통해 지금까지 국내에 제공되지 않았던 각종 부동산 관련 정보를 서비스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이 완성되면 부동산의 지역·유형별 △거래량 △가격변동 추이 △거래 완료 비율 △거래 완료 기간 분석이 가능하다.

아울러 매수인과 매도인의 △연령 △개인·법인 여부 △내국인·외국인 구분 △공동 소유 여부도 조회 가능하다.

이종혁 협회장은 “지금까지 공인중개사는 부동산 거래시장의 1차적 데이터 생산자였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는 아쉽게도 이들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며 “협회는 4차산업혁명에 맞춰 공인중개사의 생산데이터를 재가공한 유의미한 공익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해 보다 안전하고 투명한 시장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