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못 둥지섬, ‘민물가마우지에 점령당해’ 수성구 생태복원 나서

130
수성구청은 민물가마우지의 집단서식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수성못 둥지섬 생태계 복원을 위하여 5년의 장기계획을 수립하여 생태단계별 체계적인 관리를 시행한다 사진대구수성구
수성구청은 민물가마우지의 집단서식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수성못 둥지섬 생태계 복원을 위하여, 5년의 장기계획을 수립하여 생태단계별 체계적인 관리를 시행한다. [사진=대구수성구]

대구광역시의 도심 속 철새의 서식처인 수성못 둥지섬이 최근 3년 새 텃새화한 민물가마우지가 급증하여 집단 번식지가 되어 수성못 철새의 생태계가 교란되고, 강한 산성의 배설물로 수목이 고사하는 등 섬 전체가 오염이 심각해지고 있다.
 
이에 지난 2022년과 2023년에 걸쳐 △둥지제거 △소방헬기를 동원한 수목 세척 △고압살수장치·스프링쿨러 설치와 살수 △조류기피제 설치 △초음파 퇴치기 설치 등 특단의 조처했건만, 3월경 산란 시기를 맞는 400~500여 마리의 민물가마우지가 지난 1월 둥지섬을 다시 찾아와 산란을 위하여 62개의 둥지를 짓고 섬은 다시 배설물로 하얗게 변했다.
 
수성구청은 민물가마우지의 집단서식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수성못 둥지섬 생태계 복원을 위하여, 5년의 장기계획을 수립하여 생태단계별 체계적인 관리를 시행한다고 14일 전했다.
 
구청은 1월 말, 번식 시기가 도래하기 전에 62개 둥지제거, 40개의 천적모형 설치(독수리 모형), 가지치기, 강산 산성의 배설물로 오염된 수목과 둥지섬을 세척하고 지속적인 입도와 관찰로 서식환경을 교란하여 둥지섬에 접근을 원천적으로 막았다.
 
현재 둥지섬에는 민물가마우지가 집단서식을 하고 있지 않으며, 낮 동안 수성못에는 10여 마리 미만이 잠시 머물다 밤에는 다른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
 
또한 산란기인 3월에는 둥지섬의 토양의 산성도 측정 후 토양 중성화 작업 개나리 등 강한 생명력을 가진 화목류를 심어 토양의 오염과 환경을 개선하고, 산란기 이후에도 지속적인 입도와 관찰로 장기적인 관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예전에 둥지섬에 살고 있던 왜가리, 물닭, 청둥오리 등 수성못에 다양한 철새들은 민물가마우지에 밀려나 현재 몇 마리만이 수성못에 남아있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대구시민이 사랑하는 수성못 둥지섬이 민물가마우지의 집단서식으로 황폐해지고 죽어가고 있으며, 다양한 생태계의 공존을 위하여 인간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한 시기이다”라며 “서식 습성과 생태단계에 맞춰 체계적으로 개체 수를 조절하여 아름다운 둥지섬의 복원을 통하여 생태계의 균형을 찾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