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아파트 사야지”…작년 전국 부동산 거래 ‘역대 최저’, 아파트만 47% 늘었다

104

지난해 전국 부동산 거래량이 고금리와 시장 침체로 ‘역대급 불황’으로 기록된 2022년보다 줄어 들며 17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연간 매매 거래량과 거래금액 모두 3년 연속 동반 하락했으며, 아파트를 제외한 모든 유형의 거래량과 거래금액 역시 2022년 대비 줄었다.

15일 부동산플래닛이 발표한 ‘2023 전국 부동산 유형별 매매거래 특성 리포트’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발생한 부동산 매매량은 총 100만6019건으로, 2022년 110만2854건과 비교해 8.8%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토부가 실거래가를 공개한 2006년 이후 최저치다. 역대 가장 많은 거래량을 기록했던 2020년(193만5031건)과 비교하면 반 토막 수준이다.

매매 금액 역시 3년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매매액은 305조259억 원을 기록해 2022년(312조187억 원) 대비 2.2% 하락했다.

유형별로 보면 아파트의 매매량과 거래금액이 전년 대비 각각 46.9%, 101% 상승한 것을 제외하면, 모든 유형의 거래 수치가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립·다세대 유형의 거래량이 33% 줄어들며 가장 높은 하락률을 기록했다. 이어 오피스텔(32.8%), 상업·업무용 빌딩(29.1%), 단독·다가구(26.7%), 토지(24.2%), 상가·사무실(20.6%) 순으로 뒤를 이었다.

아파트 ‘나홀로’ 상승하며 선방

아파트는 전체 유형 중 유일하게 상승 추이를 보였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 매매량은 2022년(25만6979건)과 비교해 46.9% 증가한 37만7504건, 거래금액은 2022년 74조9973억 원에서 101% 오른 150조7732억 원으로 집계되며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다만 최근까지의 월간 거래량은 저조한 흐름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매매는 지난해 8월 3만6734건의 거래량을 찍은 이후, 12월 2만4079건까지 4개월 연속 하락세다.

전국 17개 시도별로 보면 서울의 아파트 매매량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의 지난해 아파트 매매량은 전년 대비 182.9% 증가한 3만3732건, 거래금액은 전년도 11조5681억 원에서 208.7% 오른 35조7115억 원을 기록했다.

상가·사무실의 매매량과 거래가격은 모두 하락했다. 지난해 상가·사무실 거래량은 총 4만1181건으로 직전년도 5만1866건과 비교해 20.6% 하락했으며, 거래금액 또한 19조8941건에서 20.1% 떨어진 15조8906억 원을 기록했다.

오피스텔 거래량도 수직 낙하했다. 지난해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2만7840건으로 전년(4만1435건) 대비 32.8% 감소했다. 거래금액 또한 전년(8조183억 원) 대비 30.9% 줄어 5조5372억 원에 그쳤다. 여기에는 전세 사기에 일부 오피스텔이 악용됨에 따라 임대차 시장이 불안해진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김학렬 스마트튜브 부동산조사연구소장은 “지난해 다세대, 오피스텔 시장은 전세사기 리스크로 매수자가 줄면서 거래가 끊겼다”며 “이들 수요가 매매시장으로 이동한 데다 투자자와 내집 마련 수요도 함께 증가하면서 아파트만 거래량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도 아파트를 제외한 비아파트 시장은 반등 모멘텀이 없을 것으로 보여 침체가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아파트의 경우 타 유형 대비 선방했지만, 최근에는 하락 흐름을 보이고 있어 고금리 기조가 완화될 때까지는 당분간 부동산 시장 전반의 거래 둔화 현상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