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12월 통화량 30조 증가…수입가격도 올라 물가불안 커져

223
작년 12월 통화량 30조 증가…수입가격도 올라 물가불안 커져
서울 한국은행 본점에서 화폐 공급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통화량이 수출 대금 유입 등으로 전월보다 30조 원가량 증가했다.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불안 등으로 석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시중 통화량을 보여주는 광의통화량(M2·평잔)은 지난해 12월 기준 3925조 4000억 원으로 전월보다 29조 7000억 원(0.8%) 증가했다. 지난해 11월(0.9%)에 비해 증가율은 소폭 하락했으나 7개월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다.

M2는 시중 통화량을 보여주는 지표다.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 입출금식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양도성예금증서(CD) 및 환매조건부채권(RP) 등 바로 현금화가 가능한 단기금융 상품까지 포함한다. 상품별로 보면 수익증권과 수시 입출식 저축성 예금이 각각 12조 7000억 원, 11조 4000억 원 늘었다. MMF는 국고 여유 자금 회수로 4조 5000억 원 줄었고 기업의 연말 자금 수요 등에 정기 예적금도 3조 4000억 원 감소했다.

작년 12월 통화량 30조 증가…수입가격도 올라 물가불안 커져

지난해 12월 통화량이 늘어난 것은 반도체·자동차 등 수출 부문의 회복세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출 대금이 국내로 대거 유입되며 통화량 증대에 영향을 준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국외 부문을 통한 신용 공급은 수출 개선 흐름이 이어지던 지난해 하반기부터 M2 증가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지난해 12월에는 그 영향이 더 커진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올 들어 수입물가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전월보다 2.2% 올라 석 달 만에 상승 전환했다. 국제유가와 원·달러 환율이 상승한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홍해 분쟁 등 지정학적 갈등이 계속되며 국제유가가 올랐고 미국의 긴축 조기 종료에 대한 기대감이 점차 약화하며 환율도 덩달아 상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