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난해 말 ASML 지분 전량 매각

134
삼성전자, 지난해 말 ASML 지분 전량 매각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회장과 피터 베닝크 ASML CEO.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지난해까지 보유했던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사 ASML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ASML 투자로 얻은 수익은 신규 설비 투자를 위한 재원 마련에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21일 삼성전자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해 3분기까지 보유했던 ASML 주식 158만 407주를 4분기에 매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2년 약 7000억원에 ASML 지분 3%를 처음 매입했고, 4년 뒤인 2016년 투자 회수를 위해 보유 지분 절반을 매각했다. 나머지 지분은 지난해 2분기부터 처리하기 시작해 4분기 전량 매각했다.

삼성전자가 공시한 ASML 장부 금액을 토대로 보면 지분 매각 금액은 총 6조1000억원으로 추정된다. 11년 전 7000억 원 투자로 8배 정도의 수익을 거둔 셈이다. ASML은 초미세 회로 반도체 제조를 위한 극자외선(EUV) 노광기를 세계에서 단독으로 생산하는 회사다. 삼성전자와 끈끈한 협력 관계를 유지 중이기도 한 이 회사는 원천 EUV 기술을 확보하며 최근 수년 새 기업 가치가 크게 성장했다.

삼성전자의 ASML 지분 정리는 신규 투자를 위한 재원 마련을 위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주력 제품인 메모리 반도체와 3나노미터(㎚) 이하 파운드리(칩 위탁생산) 설비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삼성 반도체(DS) 부문은 지난해 정보기술(IT) 시장 수요 둔화에 타격을 입고 4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그럼에도 미래 시장을 준비하기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호황이었던 전년 대비 1% 증가한 48조4000억원을 시설 투자에 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