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탄소 감축 기업에 1% 금리로 최대 500억 융자 지원

178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가동…대상기업 모집

이투데이DB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시설과 연구‧개발(R&D)에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기업에 1% 금리로 최대 500억 원의 융자금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계 탄소중립 전환을 촉진하는 ‘2024년도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융자 지원사업’의 대상기업을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예산은 1350억 원이며, 모집 공고와 신청은 29일부터 4월 3일까지 이뤄진다.

산업부 관계자는 “탄소 감축은 우리 기업이 결국 가야 하는 방향이지만, 대내외 여건 악화로 인해 기업의 신규 투자 결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번 사업은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여 기술‧경제적 파급 효과가 큰 장기‧대규모 시설과 R&D 프로젝트에 융자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중소‧중견기업뿐만 아니라 대기업도 신청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선정된 기업은 1%대의 낮은 금리로 프로젝트당 최대 500억 원까지 융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만큼 탄소 감축 투자에 대한 부담을 상당히 낮출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산업부는 올해부터 우리 산업계가 국제 온실가스 관련 규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에 주안점을 둔다.

먼저 지난해 10월부터 시범 운용이 개시된 유럽연합(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에 대응 가능하도록 철강‧시멘트‧수소‧알루미늄‧비료‧전력산업 관련 프로젝트에 대해 선정 평가 시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자세한 내용은 산업부 홈페이지(www.motie.go.kr)와 한국산업단지공단 홈페이지(www.kicox.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융자시스템 홈페이지(www.kicox.or.kr/netzerofin)에서 신청하면 된다.

산업부는 △3월 4일 서울 △5일 대전 △6일 울산 △7일 여수 △8일 대구 등 5개 권역별 사업설명회와 주요 업종‧공급망별 맞춤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