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장기 국채 금리 하락·델 강세에 상승…나스닥 사상 최고

153

델, AI 기대감 키우며 30% 이상 급등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1일(현지시간) 미국 장기 국채 금리 하락과 델 강세에 상승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하루 만에 사상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90.99포인트(0.23%) 오른 3만9087.38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장 대비 40.81포인트(0.80%) 상승한 5137.08에,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83.02포인트(1.14%) 뛴 1만6274.94에 거래를 끝냈다.

나스닥지수는 이날 장중, 종가를 포함해 모두 신고점을 다시 썼다. 앞서 나스닥지수는 전날 2년 3개월 만에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한 데 이어 하루 만인 이날 또다시 최고치를 다시 썼다. 2021년 11월 22일 세운 장중 최고치 기록 1만612.23 역시 이날 돌파했다.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하락해 주식 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를 자극했다. 미국 채권 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는 전날 종가(4.26%)보다 낮은 4.1%대 후반에서 움직였다. 주식의 상대적 고평가감이 사라졌다는 판단에 매수세가 유입됐다. 특히 대형 기술주가 강세를 보이며 시장 전반을 지지했다.

미국 PC·서버 제조업체 델이 주가가 인공지능(AI)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며 30% 넘게 급등했다. 특히 제프 클라크 델 최고운영자(COO)가 전날 컨퍼런스콜에서 AI 서버 주문량이 약 40% 증가했다고 밝힌 것이 주가를 끌어올렸다. 엔비디아도 덩달아 4% 이상 오르며 시가총액 2조 달러를 넘어섰고, AMD 주가도 5% 이상 뛰면서 시가총액 3000억 달러를 돌파했다.

반도체 기업 인텔과 소프트웨어 업체 세일즈포스,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 등도 강세를 보였다. 팀 그리스키 잉걸스앤스나이더 수석 포트폴리오 전략가는 “2월 21일 엔비디아의 실적 발표 이후 인공지능(AI) 수요에 힘입은 기술주에 (상승) 모멘텀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오전 발표된 미국 공급관리협회(ISM)의 2월 제조업 경기 선행지수는 47.8을 기록했다. 전달 49.1에서 하락했으며, 다우존스통신이 집계한 시장예상치(49.5)도 밑돌았다. 개별항목으로는 신규 수주와 고용이 하락했다. 완만한 경기 둔화를 나타냈다는 평가가 나왔다.

반면 S&P글로벌의 2월 제조업 PMI는 52.2로 전달(50.7)보다 상승했고, 시장 예상치 51.5도 웃돌았다.

종목별로는 S&P500지수 내 기술, 에너지, 부동산, 헬스, 통신 관련주가 강세를 보였다. 유틸리티, 금융, 필수소비재 관련주는 하락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29포인트(2.16%) 하락한 13.11을 기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