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팰리스’ 김회문, 이화린에 퇴소까지 고민…“나보다 강남 아파트가 좋다?”

173
(출처=Mnet ‘커플팰리스’)

‘커플팰리스’ 김회문이 퇴소를 고민했다.

5일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커플팰리스’에서는 ‘팰리스 위크’에 입소한 싱글남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싱글존을 선택한 후 고민하던 이화린은 김다은에게 “약간 잘 모르겠다. 나한테 관심이 있는지”라고 김회문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앞서 싱글존 선택에 이화린이 미안해하자, 김회문은 웃으며 괜찮다고 위로한 후 “저도 그 생각은 좀 했다. 나는 당장 강남에 가서 살 순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하린은 “나는 표현력이 큰 사람을 좋아하는데 (김회문이 그렇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고 토로했고, 김다은은 “물론 직진해서 와 주면 좋긴 한데, 성향이 안 그럴 수도 있다”며 “그거 빼고 다 괜찮은 사람이면 언니가 먼저 휘어잡아라”라고 조언했다.

이화린은 용기 내서 김회문에게 다가갔고, 피곤해 보인다고 말을 걸었다. 이에 김회문은 “의욕을 잃었다. 퇴소하고 싶어졌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화린은 “진짜로 집에 간다고? 커플존 못 갔다고 퇴소할 거면 여길 왜 나왔냐”며 당황스러움을 내비쳤고, 김회문은 “내 마음이 좁은가 봐. 괜히 불편해졌다”고 속마음을 전했다.

김회문은 ”마음에 드는 사람이 없으면 나갈 수도 있다“며 ”강남 아파트가 나보다 더 좋다는 말도 했잖나. 사실 그런 얘기를 들으면 기분이 좋을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이화린은 김회문에게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며 ”근데 그 말은 진짜 가벼운 말인데, 돌려서 말하면 그만큼 우리의 만남이 짧았다는 의미였다. 서로 알아갈 시간이 필요하고, 알아가야 사귀고 결혼도 하고 그러는 건데 그 말이 함축돼 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커플팰리스’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