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證 “코스피 장기상승 국면 진입…환율 추이 주목”

109

“장기적으로는 매수세 강화 중”

ⓒ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

유안타증권은 코스피 지수가 장기 상승 국면의 분기점에 진입했다는 분석했다.

정인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8일 보고서를 통해 “코스피는 중요한 분기점에서 정체되고 있다”며 “1월 초 고점대가 위치한 2650~2700포인트의 저항을 넘지 못하고 약 2주 정도 횡보 중”이라고 진단했다.

정 연구원은 “좀 더 큰 그림으로 보면 작년 10월 저점에 비해 1월 저점이 높아졌고, 작년 9월에서 11월까지 200일 이동평균선(이평선)을 이탈한 폭보다 올해 1월에 이탈한 폭이 작아서 장기적으로는 매수세가 강화되는 모양”이라고 했다.

그는 “작년 10월과 올해 1월 저점을 연결한 추세선은 중요한 지지대로 작용할 전망”이라며 “2700포인트 돌파를 위해서 단기 내지 중기적인 조정이 있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시장은 장기적으로 상승 국면으로 전환되는 과정에 있다고 정리할 수 있다”며 “단기 상승 탄력이 둔화되더라도 그리 나쁘게 볼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단기적으로 다소 우려스럽게 보이는 변수는 원·달러 환율이다. 정 연구원은 “1월 중반 이후 주가 상승 과정에서 환율은 하락하지 않고 횡보했다”며 “60일 이평선은 지금도 지지대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환율 추세는 60일 이평선을 기준으로 판단할 수 있다”며 “현재 원달러 환율은 박스권 상단선 부근에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이전 고점대까지 폭이 좀 더 남아 있다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하방 경직성이 확보된 상황이라 단기 상승세가 나타나면 주식 시장에 부담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코스피의 장기 상승 추세가 유효해도 이런 단기적인 부담이 존재한다는 점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