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I “반도체 중심 수출 회복…고금리 탓, 내수 둔화 4개월째”

89

‘3월 경제동향’

민간소비·설비투자 부진

농산물 가격·유가 상승 등 물가상승 변수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과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부산 남구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선적과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뉴시스

우리나라 경제가 반도체 중심으로 수출 회복세를 보였으나 4개월째 내수 둔화가 지속되고 있다는 국책연구기관의 진단이 나왔다. 고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민간 소비와 설비투자가 부진한 탓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0일 ‘3월 경제동향’에서 “반도체 경기 호조에 따른 수출 회복세로 경기 부진 완화는 지속됐지만, 고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소비와 설비투자 부진은 지속됐다”고 평가했다.

2월 수출은 반도체 중심으로 회복 흐름을 이어갔다. 조업일수 감소로 전월(18.0%)보다 증가폭이 축소된 4.8% 증가를 기록했지만, 일평균 기준으로는 전월(5.7%)보다 높은 12.5% 증가를 보였다. 특히 반도체(40.0%→78.9%)가 급증하면서 완만한 증가세를 견인했다.

다만 수입(-7.9%→-13.1%)은 에너지자원(원유, 석유제품, 가스, 석탄)의 가격 하락과 내수 부진으로 감소세가 이어졌다.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고 수입은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무역수지 흑자 폭(42억 9000달러)은 1년 전 같은 달(-53억 8000달러)보다 대폭 확대됐다.

수출 경기가 활력을 찾아 제조업도 회복 양상을 나타냈다. 수출과 마찬가지로 반도체가 회복세를 이끌었다. 제조업은 생산과 출하에선 높은 증가세가 지속됐고 재고는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반도체 중심으로 생산(6.6%→13.7%)과 출하(4.2%→9.6%)가 늘었다. 재고(-2.1%→-6.1%)도 반도체(-16.6%)와 전자부품(-16.0%) 중심으로 쪼그라들었다.

반도체 수출물량·생산지수 및 산업별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 ⓒKDI 반도체 수출물량·생산지수 및 산업별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 ⓒKDI

반면 고금리 기조가 이어지자 내수 경기는 여전히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서비스업 생산 증가세는 미미하게 그쳤고, 소매 판매 감소세는 지속됐다.

상품 소비를 보면 국내승용차(10.0%)는 증가했지만, 음식료품(-18.5%)은 감소하면서 전체 소매 판매(-0.6%→-3.4%) 감소 폭은 확대됐다.

서비스 소비도 대면 업종을 중심으로 미약한 증가 흐름을 이어갔다. 숙박 및 음식점업(-0.2%)이 4개월 연속 감소하는 등 대면 업종을 중심으로 서비스 소비는 정체된 모습을 보였다.

2월 소비자심리지수도 101.9로, 전월(101.6)과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기업심리지수를 보더라도 비제조업의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전망은 하락세인 반면, 제조업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고금리 탓에 가계와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또 공급 여건 악화로 농산물 등 일부 품목의 물가상승폭도 확대되는 등 여전히 내수 경기 위험요인이 남아 있다는 게 KDI의 분석이다.

2월 소비자물가는 변동성이 높은 농산물과 석유류를 중심으로 전월(2.8%)보다 높은 3.1% 상승률을 기록했다.

KDI는 “기상 여건 악화로 농산물의 높은 상승세가 소비자물가 상승 폭을 확대하는 주 요인이었다”며 “지정학적 위험(리스크)으로 인한 유가 상승세로 석유류 감소 폭도 축소됐는데, 석유수출국기구 플러스(OPEC+)의 감산 연장 등 향후 물가상승세 둔화를 제약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내다봤다.

설비투자 역시 고금리 기조로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1월 설비투자(-5.8%→4.1%)는 조업일수 확대 등 일시적 요인으로 증가했지만, 기계류(-3.4%)와 운송장비(-12.4%)에서 모두 감소했다. 하지만 KDI는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 회복 가능성의 신호는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1월 건설기성(불변)은 조업일수가 증가하고 공사 마무리 작업이 집중되면서 단기적으로 17.6%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만 민간부문의 건설수주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어 건설투자의 둔화 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KDI는 “건설수주는 건설사의 수익성이 악화된 가운데 금융사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리스크 관리도 강화되면서 민간부문 중심으로 부진했다”며 “건설수주가 시차를 두고 건설투자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누적된 수주 물량의 감소는 앞으로 건설투자 부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KDI 사옥 전경.ⓒ데일리안DB KDI 사옥 전경.ⓒ데일리안DB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