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경기회복 체감 더뎌…수출ㆍ내수 균형회복 총력”

45

“건설투자 보강 방안 조만간 발표”

이투데이DB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조현호 기자 hyunho@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수출과 내수가 ‘균형잡힌 회복’으로 갈 수 있도록 민생회복과 경제역동성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비상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3월이라서 봄인 것이 아니라 따뜻해져야 봄인 것처럼, 지표상 회복 흐름과 달리 체감경기는 여전히 온기 확산이 더딘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1월 수출 회복 등에 힘입어 9개월 연속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하고, 지난달 고용률은 61.6%로 2월 기준 역대 최고를 달성하는 등 우리 경제는 완만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수출 회복 흐름과 달리 내수 경기는 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최 부총리는 “건설투자의 경우 그동안의 수주부진 영향이 지난해 말부터 가시화되고 있고, 노동시장 이중구조 등의 영향으로 취업준비 청년과 중소기업 근로자를 중심으로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투자 활성화와 공공부문 선도 등을 통해 건설투자를 보강하기 위한 방안을 곧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라며 “사회이동성 제고를 위한 대책도 다음달까지 마련해 신속히 체감 가능한 성과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