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은 피벗의 해…한국, 아시아서 가장 먼저 금리 인하할 수도”

164

골드만삭스 “반도체 중심 수출 반등, 한국 제약 덜어줄 것”
하이프리퀀시이코노믹스 “캐나다가 전 세계 첫 인하 후보”
일본 4월 내 마이너스 정책 종료, 호주 8월 인하 전망

한국 인플레이션 상승률(주황)과 기준금리(보라) 추이. 2월 기준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전년 대비) 3.1%, 기준금리 3.5%. 출처 CNBC방송

올해 전 세계 국가들이 기준금리 인하를 통해 피벗(통화정책 전환)에 나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한국이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금리를 내릴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CNBC방송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 보고서와 전문가들의 전망을 인용해 올해 피벗이 예상되는 주요국을 조명했다.

우선 미국에 대해 “지난주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올해부터 금리를 내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거듭 밝혔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제시하지 못했다”며 “시장은 6월 25bp(1bp=0.01%포인트) 인하를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유로존에 대해선 “유럽중앙은행(ECB)은 지난주 기준금리를 사상 최고치인 4%로 동결하고 6월 전에는 금리를 인하하지 않을 것을 시사했다”고 짚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별관에서 열린 한국은행-KDI 노동시장 세미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눈에 띄는 것은 한국이다. CNBC는 “2월 말 한국은행은 금리를 3.5%로 안정적으로 유지했다”며 “이창용 한은 총재는 금리 인하를 논의하는 것이 여전히 시기상조로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은행은 여전히 아시아에서 금리를 인하하는 첫 번째 국가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권구훈 골드만삭스 아시아 수석 이코노미스트의 전망을 함께 담았다. 권 이코노미스트는 “인공지능(AI) 등장으로 반도체 중심의 수출이 크게 반등한다면 한국은행은 미국 통화정책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제약을 덜 받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다만 모건스탠리는 아시아 중앙은행들이 연준보다 먼저 행동하진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보고서에서 “달러 강세는 아시아 통화 대부분이 상대적으로 약세를 유지한다는 것을 의미하는 만큼 이들이 연준에 앞서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작다”며 “통화 가치의 추가 하락 가능성으로 인해 여전히 인플레이션 위험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금리를 내릴 것으로 보이는 국가로는 캐나다가 언급됐다. 하이프리퀀시이코노믹스의 칼 와인버그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캐나다 중앙은행이 가장 먼저 인하할 후보”라며 “주거비를 제외한 소비자물가지수(CPI)는 1.7% 상승하는 데 그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중앙은행의 목표치보다 낮은 수준으로, 당국이 통제할 수 있는 모든 물가가 목표치보다 적게 오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밖에 일본은 4월까지 마이너스 금리 정책이 종료될 것으로 점쳐졌고 튀르키예는 11~12월 인하 가능성이 거론됐다. 호주는 8월 금리 인하가 시작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