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31억 투입해 광양항 항만 자동화 ‘속도’…김 산업 육성할 수출단지 조성

59

감척 어선 활용, 中 불법 어구 상시 철거

사진제공=해양수산부광양만 스마트항만 테스트베드 구축 조감도

정부가 ‘광양항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를 통해 항만 자동화와 핵심 장비의 국산화에 속도를 낸다. 또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 등을 통해 전남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인 김 수출을 적극 지원하고 감척 어선을 활용해 상시로 중국의 불법 어구(漁具)를 철거한다.

정부는 14일 전남도청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 스무 번째, ‘미래산업과 문화로 힘차게 도약하는 전남’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해양수산 분야의 정책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우선 광양항을 자동화 항만으로 개발해 전남 동부권을 넘어 글로벌 중심 스마트항만으로 고도화한다. 이를 위해 7371억 원 규모의 광양항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사업을 올해 본격 착수한다.

총 4선석 규모로 조성되는 광양항 3-2단계 컨테이너 터미널은 자동화 장비를 기반으로 BIM·디지털트윈· 스마트 건설기술이 적용되는 최신 스마트항만으로 구축되며 스마트항만과 연계된 장비산업·IoT· AI·디지털트윈 등 관련 산업도 함께 육성한다.

광양항 개발과정에서 조성된 여의도 면적(290만㎡)의 2배가 넘는 항만 배후부지 655만㎡를 석유화학·에너지·신소재 등 산업·물류 용지로 조성하며 2026년부터 123만㎡의 용지를 우선 공급하고 2030년까지 총 655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약 35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 약 1400억 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와 약 2500여 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기대된다.

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인 김 산업 육성과 글로벌 초격차 유지를 위해 전남 목포에 1200억 원 규모의 수산식품 수출단지를 내년까지 건립해 가공, 연구개발(R&D) 및 수출을 종합 지원하는 핵심거점으로 조성한다.

김 산업 진흥구역 확대 등을 통해 생산단계부터 품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이를 통해 2027년까지 김 수출 10억 달러를 달성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

아울러 중국어선을 중심으로 불법 어구가 설치돼 수산자원 피해가 심각한 전남의 상황을 고려해 감척 어선 중심의 전용 수거선을 활용한 상시 철거 체계도 마련한다.

이를 통해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을 근절하고 연안 수산자원을 보호함으로써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