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증시전망] 2700선 뚫은 코스피…다음 주 美 FOMC ‘파월의 입’ 주목

32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다음 주(18~22일) 국내 증시는 밸류에이션 부담, 미국 물가 불안 이외 큰 불안요인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AI) 성장과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기대감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예정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엔비디아 GTC 이후에는 개인소비지출(PCE), 국내 배당기준일, 1분기 어닝시즌 등으로 시장의 주목이 옮겨갈 것으로 보인다. NH투자증권은 주간 코스피 예상밴드를 2650~2750포인트로 제시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번 주(11~15일) 코스피 지수는 한 주 동안 13.51포인트(0.50%) 내린 2666.84에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는 12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14일에는 2022년 6월 이후 680일 만에 장중과 종가 모두 2700선을 돌파했다. 그러나 15일 다시 전장보다 1.91% 하락 마감하면서 2700 아래에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 지수는 전주보다 0.83% 오른 880.46에 마감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한 주간 외국인 투자자는 현대차(1400억 원), KB금융(1040억 원), 현대모비스(1030억 원), 삼성중공업(1010억 원), HD현대일렉트릭(880억 원), 두산에너빌리티(810억 원), 삼성물산(750억 원), 삼성전기(730억 원) 등을 사들였고, 삼성전자(5520억 원), SK하이닉스(3430억 원), 셀트리온(1680억 원), POSCO홀딩스(1210억 원), NAVER(1150억 원), 기아(1100억 원) 등을 팔았다.

미국 증시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2개월 연속 예상치를 웃돌았음에도 불구하고 상승 흐름을 지속하고 있다. 미국 증시에 높은 영향을 받는 국내 증시도 주중 2700선을 돌파했다. 지난달 미국 CPI는 전년 대비 3.2%, 전월 대비 0.4% 상승하며 예상치를 모두 0.1%포인트씩 웃돌았다.

미국 워싱턴D.C.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건물 외관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시장에서 주목하는 근원 물가 역시 전년 대비 3.8% 상승하며 예상치를 웃도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미국채 금리가 일시적으로 반등하기도 했으나,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흐름이다. 일각에서는 금리 인하 시점 지연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다만, 이미 금리 인하 예상 시점이 6월로 미뤄진 상황에서 지표만으로 통화정책 경로에 대한 전망 수정이 이뤄질 공산은 낮다.

미국 2월 소매판매 상승률은 0.6%를 기록해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높은 증가 폭을 보였으나 전망치보다는 낮게 나타났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6월 FOMC에서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이 1주일 전 26% 대비 39%로 상승했으나, 여전히 금리 인하 가능성이 더 높게 점쳐지고 있다. 선물시장에 반영된 6월 금리인하 기대도 유지 중이다.

오는 19일(현지시각)에는 미국 3월 FOMC가 예정됐다. 국내 시간으로 21일 새벽에 금리 결정과 함께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FOMC는 연준의 경제전망치와 점도표가 제시되면서 인플레이션과 성장률전망의 소폭 상향 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1~2월 물가 지표에 대한 파월 의장의 언급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AI 개발자 콘퍼런스(GTC)도 내주 18~21일 나흘간 개최된다. 그동안 AI 테마를 주도했던 엔비디아의 주가가 이번 행사에서 AI분야에 새로운 모멘텀을 불러 일으킬지 주목된다. 글로벌 빅파마들의 대형 기술 이전⸱인수합병(M&A) 진행 여부도 관심사다. ASCO(미국임상종양학회), ESMO(유럽종양학회)와 함께 세계 3대 종양학 분야 국제 학술행사인 ACCR(미국암연구학회)이 다음달 5~10일 열린다.

다음 주 주요 경제지표 이벤트로는 △15일 2월 산업생산, 미국 3월 미시간대 소비자심리지수 △18일 중국 2월 소매판매·산업생산·고정자산투자, 유로존 2월 소비자물가 △19일 미국 2월 건축승인·주택착공 △21일 유로존 3월 유럽위원회 소비자신뢰지수, 미국 FOMC, 유로존 3월 S&P 글로벌 PMI, 미국 3월 S&P 글로벌 PMI, 미국 2월 컨퍼런스보드 경기선행지수 △22일 한국 2월생 산자물가 등이 있다. 반도체, 자동차,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헬스케어, 금융, 지주 업종에 대한 긍정적 관점을 둘 것을 조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