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서울 아파트 실가래가지수 상승 전환

27

아파트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가 지난 1월 상승으로 바뀌었다./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가 지난 1월 상승으로 바뀌었다.

16일 한국부동산원 공동주택 실거래가지수에 따르면 1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는 0.45% 올랐다. 지난해 9월(0.94%) 이후 처음으로 지수가 상승했다.

서울에서 비교적 아파트 매매 가격이 저렴한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등 강북 지역 중심으로 거래가 늘면서 실거래가 지수를 끌어올렸다.

1월 노도강이 있는 동북권은 1.33% 상승해 서울 5대 권역 중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용산·종로·중구가 있는 도심권(1.21%), 마포·서대문·은평구 등이 위치한 서북권(0.60%) 순을 기록했다.

1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증가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서 1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571건으로 지난해 9월이후 최다로 조사됐다.

2월에도 실거래가 지수 상승은 이어질 전망이다. 조사일 현재까지 신고된 거래량으로 추정한 2월 아파트 실거래가 잠정지수는 서울이 0.30%, 전국은 0.08% 오를 것으로 조사됐다. 1월에 지수가 하락했던 동남권(0.93%)과 서남권(0.46%)의 상승 거래가 늘면서 상승 전환이 예측된다.

전국 기준 1월 아파트 실거래가지수도 0.11% 상승해 4개월 만에 상승 전환했다. 부산(0.26%), 대구(0.11%), 대전(0.57%), 전북(0.56%), 제주(0.42%), 세종(0.01%) 등에서 지수가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