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아파트 청약자 18만명 돌파…전년동기비 120% 증가

17

청약
3월 12일 기준 전국 시도별 누적 청약자수/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 센터

올해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 누적 청약자가 18만명을 돌파해 전년동기대비 1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에 따르면 지난 12일 기준 전국 아파트 분양시장 1·2순위 청약자(총 청약자)는 18만1991명으로 전년동기대비 9만9433명이 증가했다.

올해 들어 아파트 분양단지 중 1만명 이상 청약한 사업지만 5개가 나오면서 전년동기보다 청약이 치열했다. 지방 미분양 적체와 프로젝트 파이낸싱 대출 난항, 청약제도 개편요인 등으로 분양시장 유입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를 일소했다.

서울 서초 메이플자이, 인천 서구 검단중흥S클래스에듀파크(AB20-2), 전북 전주 서신더샵비발디, 충남 아산 더샵탕정인피니티시티(A4) 등 총 5개 사업장에서 1만명이 넘게 청약해 도합 약 13만명이 몰렸다.

지난해 1분기는 2022년 하반기부터 본격화 한 기준금리 인상과 레고랜드 회생신청 우려로 연초 분양시장이 빠르게 냉각됐고 이후 1·3대책과 규제지역 해제에 따라 차차 분양시장 분위기가 개선됐다. 2023년 1분기 분양사업지 중 총청약자가 1만명을 넘긴 사업지는 서울 영등포자이디그니티, 경남 창원롯데캐슬포레스트 1~2단지 등 3곳이었다.

신축 선호와 수도권 청약열기가 맞물린 올해는 아파트 분양시장 관심이 높다. 올해 1분기 지난해 동기보다 총 청약자가 크게 늘어난 지역은 충남(3만6039명), 전북(3만4778명), 인천(2만7472명), 서울(2만1948명), 경북(8208명) 등이다. 반면 부산(8967명), 경남(2만6856명)은 총 청약자가 감소했다. 해당 지역은 전년보다 분양 공급이 감소했고 적체된 미분양 부담이 청약자의 발목을 잡았다.

함영진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 부장대우는 “청약제도 개선 등 청약홈 시스템 개편(3/4~22)과 오는 4월 10일 총선 영향으로 3~4월 분양물량이 일시적으로 감소할 수는 있다” 면서도 “자족기능, 교통망 호재, 청약대기 수요가 밀집한 지역 중심의 청약열기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 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