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FX] 달러화, 연준 FOMC·BOJ 회의 주시하며 소폭 상승…달러·엔 149.12엔

17

달러, 올들어 2% 넘는 강세
연준 점도표 수정 여부 주목
일본 ‘마이너스 금리’ 종료 기대감 확산

미국 달러화 모습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가치가 소폭 상승하고 일본 엔화는 안정세를 보였다.

18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전장보다 0.15% 오른 103.58을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02% 하락한 149.12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0.02% 오른 1.0874달러를 나타냈다. 유로·엔 환율은 0.01% 내린 162.15엔으로 집계됐다.

이번 주 일본과 미국을 비롯해 영국과 호주, 노르웨이, 스위스, 멕시코, 대만, 브라질, 인도네시아의 중앙은행이 통화정책 회의를 개최한다.

달러는 미국 경제가 호조를 보이면서 올들어 통화바스켓 대비 2% 넘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시장에서는 올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과감한 금리 인하를 단행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

LSEG 데이터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올해 연준이 0.25%포인트(p)씩 세 차례 미만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 선물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동결할 확률로 99.0%를 제시했다. 5월과 6월 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각각 8.7%, 55.1%로 집계됐다.

시장의 초점은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반영하는 점도표가 수정될지에 맞춰지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 연준이 발표한 점도표에서 올해 연방기금 금리 중간값은 연 4.5~4.75%였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는 연 5.25~5.50% 수준이다.

외환 전문 트레이딩 기관인 바녹번글로벌포렉스의 마크 챈들러 수석 전략가는 “연준이 세 차례의 금리 인하를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변동이 생긴다면 네 차례가 아닌 두 차례 인하가 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엔화는 지난달 달러당 150.88엔까지 오르며 약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달 들어 일본의 경제 지표가 강세를 보이고 일본은행(BOJ)이 마이너스 금리 체제를 종료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약 한 달 만에 146.48엔까지 반등했다.

모넥스의 후안 페레즈 트레이딩 디렉터는 “최근 일본은행 위원 중 일부가 지금은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때가 아니라는 신호를 보냈다”면서도 “이번 주에 일본은행이 움직일지는 미지수다. 시장에 충격을 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챈들러 전략가는 “일본의 가정용 에너지 보조금이 종료되면 인플레이션이 급등할 수 있기 때문에 일본은행이 4월에 마이너스 금리를 종료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