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운용, 리츠부동산인프라 ETF 총보수 인하

23
미래에셋운용, 리츠부동산인프라 ETF 총보수 인하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상장지수펀드(ETF)’의 총보수를 연 0.08%로 인하했다고 19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이날부터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ETF’의 총보수를 기존 연 0.29%에서 0.08%로 인하한다. 이는 국내 상장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 ETF 중 최저 수준이다.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ETF’는 2019년 7월 상장한 국내 최초 리츠 ETF다. 18일 종가 기준 순자산은 3784억 원으로 규모 측면에서도 가장 큰 리츠 ETF다. 최근 1년간 개인 투자자들의 순매수 규모가 1000억 원을 넘어섰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대표 리츠 ETF인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ETF’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총보수 인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리츠 시장은 지난해와 달리 올 들어 주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있다. 미국 기준금리 인하가 예상되며 실물 부동산대출 금리가 하락 안정화되고 있으며 리츠 배당 확대 법안 등 시장 호재도 잇따르고 있다.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ETF’는 맥쿼리인프라, SK리츠 등 국내 상장 우량 리츠에 선별 투자한다. 아울러 오피스, 호텔, 물류창고 등 리츠의 보유자산에서 발생하는 임대로를 기초로 매달 분배금을 지급하는 월배당형 ETF다.

특히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ETF’는 연 6% 수준의 높은 배당수익률로도 주목받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ETF’의 지난해 누적분배율은 6.94%로, 국내 상장된 전체 월배당 ETF 중 4위를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배당률이 높은 커버드콜 전략 상품을 제외하면 1위다.

한유진 미래에셋자산운용 전략ETF운용본부 매니저는 “리츠 시장 회복 기대감과 월배당 ETF의 인기로 ‘TIGER 리츠부동산인프라 ETF’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수익률 제고 차원에서 총보수를 인하하게 됐고 앞으로 더욱 수수료 부담 없이 연금 계좌 등을 통해 장기 투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