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차익 실현 매물에 하락…다우 0.08%↓

17

주말 연휴 앞두고 거래 적어 적극적 매매 자제
2월 PCE 성장률 예상보다 높을 가능성 의식도

지난해 7월 12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트레이더들이 일하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가 26일(현지시간) 차익 실현 매물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1.31포인트(0.08%) 하락한 3만9282.33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장 대비 14.61포인트(0.28%) 내린 5203.58에,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68.77포인트(0.42%) 밀린 1만6315.70에 거래를 끝냈다.

이날 뉴욕증시는 오름세로 출발했다가 분기 말을 앞둔 차익 실현 매물 출회에 하락 마감했다. 분기 말과 월말을 앞두고 기관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및 보유 물량 조정 매물이 나오기 쉬웠다. 미국 증시 상승을 이끌었던 주요 기술주들의 하락도 투자 심리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미국에서는 이번 주말 연휴를 앞두고 시장 참여자가 적어 적극적인 매매를 자제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투자중개회사 밀러 타박의 매트 말리 전략가는 “거래가 적어 가격 변동이 불안정하기 쉬웠다”고 짚었다.

미국 증시가 성금요일로 휴장하는 29일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중시하는 2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가 발표된다. 퀸시 크로스비 LPL파이낸셜 최고 글로벌 전략가는 “예상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일 가능성이 의식되고 있다”며 “휴일 전에 보유 물량을 줄이려는 움직임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미국 경제가 견고함을 유지하는 상황에서 연준이 연내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은 증시의 하락 폭을 제한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에서 마감 시점 연준이 6월에 금리를 인하할 가능성은 63.3%로 나타났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미국의 2월 내구재(3년 이상 사용할 수 있는 제품) 수주는 전달보다 1.4% 증가한 2799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달(6.9% 감소) 수치보다 상당 폭 개선된 것이며,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1.0% 증가를 웃돈 수치다.

콘퍼런스보드는 3월 소비자신뢰지수가 104.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전달 104.8보다 하락했고, 시장 전망치인 107.0 또한 밑돌았다.

주택 가격은 올랐다. S&P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1월 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6.0% 올랐다. 전달 상승률 5.6%을 웃돌았다.

업종별로는 임의소비재, 에너지, 산업, 소재, 부동산, 기술, 통신, 유틸리티 분야가 약세를 보였다. 필수소비재와 금융, 헬스 관련 종목을 상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