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강보합권 출발 전망…반도체 주도 상승랠리 주목

31

전문가들은 29일 코스피가 강보합권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박광남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미국 증시는 2월 PCE 물가지수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에 제한적인 변동성 보이며 혼조 마감했다. 예상치를 상회한 미 4분기 GDP와 양호한 고용지표 결과 속 투자자들의 긍정적 투자심리는 지속됐다.

소비자신뢰지수도 21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까지 반등하며 경기 기대감을 지지했다. 반면 강한 경기 전망에 따른 금리와 유가상승에 따른 금리 인하 시기 지연 우려 등에 PCE 물가지수 발표를 앞둔 경계감은 짙은 모습이다. 이에 다우지수와 S&P500은 재차 신고가를 기록했으나 나스닥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피는 강보합권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일 삼성전자가 낸드 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 호조 기대감에 8만 원에 안착한 가운데 반도체 주도의 상승랠리가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MSCI 한국 지수 ETF는 -0.28%, MSCI 신흥 지수 ETF는 +0.37% 상승. Eurex KOSPI 200 야간 선물은 +0.16% 상승.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0.11% 상승했다. NDF 달러/원 환율 1개월물은 1,348.41원으로 이를 반영한 달러/원 환율은 1원 상승 출발 예상한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금일에는 원달러 환율 변동성 완화, 배당락 여파에도 지속된 외국인 저 PBR 주 순매수 지속 등 대외 여건은 우호적인 가운데 1분기 마지막 거래일 리밸런싱 영향 및 개별주 순환매로 제한적인 움직임을 예상한다.

1분기에 S&P500 지수는 10.2%, 다우 5.6%, 나스닥 9.1%로 역사적 1분기 수익률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로스톡스 50지수는 12.6% 상승해 2000년 9월 이후 최고치를 보였다.

코스피는 SK 하이닉스(25.9%), 하나금융지주(35.7%), 삼성물산(23.6%), 현대차(16.5%) 등 반도체, 저 PBR주 강세에도 1분기 수익률 3.4%, 코스닥 5.0%에 그쳤다. 이는 2분기 글로벌 주요증시가 조정 국면에 진입한다 해도 상대적으로 덜 오른 국내증시의 하단은 지켜질 수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최근 순환매는 미중 갈등 및 안보와 관련된 반도체, 기계, 조선, 제약바이오로 좁혀진 모습. 반도체의 경우 미 대선을 앞두고 보조금 수혜 및 투자발표 등 미국발 낙수효과에 따른 수혜는 지속한다. 4월초 중국 경제지표 발표 이후 경기반등에 대한 경기민감주 베팅으로 확산된다면 지수는 추가 상승이 가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