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완성차 1∼2월 수출 100억달러 돌파…전년比 9.4% 증가

38
국내 완성차업계의 올해 1~2월 수출액이 100억 달러를 초과했다. 현대자동차·기아의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중견 완성차업계의 효자 모델 출시가 맞물리며 수출 대수도 크게 증가했다.   

31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 1∼2월 국내 5개 완성차 업체(현대차·기아·GM 한국사업장·KG모빌리티·르노코리아자동차) 수출액은 103억9710만 달러(약 14조100억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출액 95억753만 달러(약 12조8110억원) 대비 9.4% 늘어난 수치다. 버스와 트럭 등을 제외한 승용차 수출만 놓고 봐도 1∼2월 수출액은 100억4459만 달러(약 13조5350억원)에 달했다. 1∼2월 자동차 수출 대수는 44만1842대로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수출액 증가율은 9.4%로 수출 대수와 비교해 배 가까이 확대됐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현대차의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 늘어난 46억5503만 달러(약 6조2730억원)를 기록했다. 완성차 총수출액의 44.8%에 해당한다.

기아도 전년 대비 2.5% 늘어난 41억748만 달러(약 5조5350억원)로 총 수출액에서 39.5% 비중을 차지했다. 현대차·기아 합산 수출액은 대략 88억달러(약 12조원)로 비중은 84.3%에 이른다. 현대차·기아가 소형차 위주였던 수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한 것이 호실적의 배경으로 지목된다.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GV70 전동화 모델을 제외한 모든 차종을 울산 공장에서 생산해 미국으로 수출한다. 기아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니로부터 준중형 전기 SUV EV6, 대형 전기 SUV EV9까지 국내에서 조립해 미국과 유럽에 수출하고 있다. 

GM 한국사업장과 KG 모빌리티의 수출도 크게 늘었다. 올 1∼2월 한국GM의 수출액은 12억6864만 달러(약 1조7090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73.2% 급증했다. KG 모빌리티의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4.7% 증가한 2억5534만 달러(약 3440억원)로 나타났다.
 

자동차 수출
[사진=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