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0.3~0.5% 하락 출발…미 성장주 약세 국내 반도체주 영향

18

전문가는 3일 코스피가 하락 출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코스피 지수의 0.3%~0.5% 하락 출발을, 역외차액결제선물환(NFD) 달러·원 환율 1개월물의 4원 하락 출발을 예상한다. 미국 장기 국채 금리 상승은 외국인의 위험자산 선호를 제한할 전망이다. 최근 반도체에 집중된 일부 외국인 차익실현 매물과 전기차 모멘텀 약화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미국 증시는 10년물 이상 장기 국채 금리 상승에 부담을 느끼며 하락했다. 금리 상승에 민감한 중소형주와 부동산, 신재생에너지 등 약세가 눈에 띄었다. 특히 테슬라는 올해 1분기 차량 인도량이 2020년 이후 처음 감소했다는 소식에 약세를 기록했다. 유나이티드헬스, 휴마나 등 대형 건강보험회사는 메디케어 요율 인상 영향으로 급락했다.

미국의 2월 채용공고는 전월보다 8000건 증가한 875만6000건을 기록했다. 실직자 1인당 일자리 수는 1.36개로 지난달 1.43개에서 하락했는데, 실직자 수가 2022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2월 공장주문은 전월 대비 1.4% 증가해 1월(3.8%) 감소에서 반등하며 높은 경제 회복력을 나타냈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매크로 불안으로 인한 엔비디아와 마이크론, 유나이티드헬스 등 미국 성장주 동반 약세 등이 국내 반도체주를 중심으로 하락 출발할 전망이다. 다만 전날 미국 증시가 장중 낙폭을 축소했다는 점, 연준 6월 인하 확률이 재차 우세해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국내 증시 전반에 걸친 추가 하락 압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3월 중순 이후 악재 선반영과 낙폭과대 인식 등으로 바닥 다지기에 있었던 테슬라가 독일공장 화재, 홍해발 물류난 등으로 1분기 인도량 쇼크를 기록하며 주가가 급락했다. 이는 국내 증시에서도 셀, 소재 등 이차전지 밸류체인 관련주 투자심리를 저해할 수 있는 만큼, 장중 이들 업종의 주가와 수급 변동성에 대비해야 한다.

전날 급락한 코스닥의 경우, 과거와 달리 코스닥 신용 베팅 규모가 크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국내 증시 전반에 걸친 반대매매 리스크 등 악성 매물로 인한 조정 압력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금리 급등, 인플레이션 불안 등 매크로 민감도가 높아지며 바이오 등 성장주 전반에 걸쳐 제약적 환경이 조성되는 분위기인 것은 맞지만, 향후 미국 고용, 소비자물가지수(CPI) 등 주요 지표 이후 상황 반전의 가능성이 열려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