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중국 증시, 수출·제조업 중심 반등 기대…상해 종합 2900~3400 전망”[차이나 마켓뷰]

22
출처=신한투자증권

4일 신한투자증권은 중국 증시가 춘절 전후로 저점을 통과했으며, 2분기부터 제조업과 수출 회복에 기반한 반등을 기대하는 한편, 상해 종합 지수는 2900~3400포인트 사이를 오갈 것으로 전망했다.

신승웅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양회 정책시즌이 종료되고 2분기부터 경기와 EPS가 주식시장을 주도하는 국면으로 전환된다”며 “제조업과 수출 회복에 기반을 둔 순환적 반등을 기대한다. 본토 증시의 제조업 이익 비중이 약 47%로, 제조업 경기가 EPS의 핵심 변수”라고 말했다.

그는 “A주 선행 EPS는 춘절 이후 4월 실적 시즌까지 하향 조정되는 계절적 패턴을 지닌다. 주식시장 변동성 확대를 동반하지만 경계할 필요는 없다”며 “실적 시즌 이후 수출주와 제조업 중심 EPS 상향 조정을 기대한다. 업사이드 리스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신한투자증권은 경기 모멘텀 회복과 부양책 집행 등 우호적 변수를 고려해 2분기 중국 상해 종합지수 밴드를 2900~3400포인트로 상향 제시했다.

신 연구원은 “이익 추정치는 4월 저점으로 점진적인 리레이팅을 예상한다”며 “투자전략에서 주목해야 할 변화는 제조업 경기와 수출 회복이며, 제조업 턴어라운드 구간에서 반도체는 꼭 가져가야 할 주도주”라고 내다봤다.

그는 “전방산업 회복, 재고 소진 가속화, 인공지능(AI) 모멘텀 반사 수혜 등 업황 개선이 이어질 전망으로, 설비교체 프로젝트 수혜가 예상되는 반도체전공정 장비주를 선호한다”며 “연초 이후 중국 수출을 주도하는 업종은 가전, 가구 등 내구재로, 선진국 재화 수요 회복이 더해지면 실적 모멘텀은 더욱 강화될 공산이 크다. 가전 업종에 주목한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