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로 쪼개진 삼성전자 노조… 경쟁회사만 웃는다

21
둘로 쪼개진 삼성전자 노조… 경쟁회사만 웃는다

삼성전자 노조가 쟁의권을 확보해 사상 첫 파업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파업 여부를 두고 삼성전자 노조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노조는 조합원 2만7458 명 중 74%의 찬성으로 쟁의권을 확보했다고 8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밝혔다. 투표에 참여한 노조원은 5개 노조에 소속된 2만 853명이며 이중 2만 33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앞서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올해 평균 임금인상률을 5.1% 인상하는데 합의했으나 노조가 이에 불복하면서 쟁의권 확보로 이어졌다. 노조는 임금 6.5% 인상과 특별성과급 200% 지급을 요구해왔다. 삼성전자에는 현재 5개 노조가 활동하고 있으나 과반 노조가 없기 때문에 사용자 대표와 근로자 대표를 별도로 뽑아 협의회를 구성해 임금 등을 협상하고 있다.

문제는 노조 별로 쟁의행위에 대한 입장이 다르다는 점이다. 이번 쟁의행위를 주도하고 있는 노조는 노조원 수가 가장 많은 반도체(DS) 중심의 전국삼성전자노조(4노조)다. 두번째로 노조원 수가 많은 스마트폰(DX) 중심의 5노조는 전체 노조원 6210명의 약 3분의 1(33.6%)만 찬성해 쟁의행위를 하지 않기로 했다. 삼성을 대표하는 두 사업부의 행보가 갈린 셈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법적으로 과반 찬성률을 넘겼다고는 하나 양대 노조가 갈라서는 모양새가 돼 DX사업장이 있는 수원, 구미, 광주에서는 쟁의행위를 할 명분이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삼성전자 노조가 실제 파업에 돌입할 경우 간신히 정상화되고 있는 반도체사업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반도체 업계의 한 관계자는 “반도체 생산라인은 온도와 습도에 따라 수율이 달라진다고 할 정도로 예민하다”며 “공장 가동을 멈춘 뒤 재가동까지 상당 시일이 걸린다고 가정하면 올해 전체 매출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