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위, 서울맹학교서 시각장애아동 봉사활동…복지사업에 2102억원 지원

15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 배우 정해인이 지난 2월 서울 종로구 서울YMCA에서 열린 제17기 행복공감봉사단 발대식 및 1차 봉사활동에서 도시락 및 후원품 포장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윤상 기획재정부 2차관, 배우 정해인이 지난 2월 서울 종로구 서울YMCA에서 열린 제17기 행복공감봉사단 발대식 및 1차 봉사활동에서 도시락 및 후원품 포장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행복공감봉사단은 30일 국립서울맹학교를 찾아 시각장애아동들과 관객참여공연, 산책 및 체험학승 등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장애인의 날을 계기로 일상생활의 제약을 딛고 학업을 이어가는 아이들과 문화·체험활동을 함께하며 격려하고, 아이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윤상 기재부 제2차관, 복권홍보대사 겸 봉사단장 정해인 배우, 행복공감봉사단원 등 60여명이 참여했다.

김 차관은 아이들과 공연(피노키오야 노올자)에 참여하고 놀이 활동과 퀴즈 이벤트 등을 함께하며 어린이날 선물을 전달했다.

김 차관은 “아이들이 앞으로도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복권기금은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주거편의·학습 지원, 장애인체육 활성화, 경계선 지능아동 사회적응력 향상 등 장애인복지사업에 2102억원을 편성·지원하는 등 향후 장애인 복지 사업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