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특사경, 뻥튀기 상장 ‘파두’ 거래처 SK하이닉스 ‘압수수색’

18
서울 여의도 소재 금융감독원 사진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소재 금융감독원 [사진=연합뉴스]

반도체 설계기업 파두의 소위 ‘뻥튀기 상장’ 의혹을 조사 중인 금융감독원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특사경)이 최대 매출처인 SK하이닉스를 압수수색했다.

3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 특사경은 이날 SK하이닉스와 파두의 매출 대조를 위해 SK하이닉스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매출 내역 등 정보 확인 차원에서 SK하이닉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자세한 수사 상황에 대해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파두는 SK하이닉스를 주요 거래처 중 하나로 두고 있다. 지난해 11월 상장 직후 매출이 급감해 기업공개(IPO) 당시 과도하게 부풀린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상장 직후 파두는 지난해 3분기 매출액 3억2100만원, 영업손실 148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특사경은 지난 달 19일에는 상장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28일에는 공동 주관을 맡은 한국투자증권도 압수수색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조사에 나서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