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포커스] 국민·신한·농협銀, 여의도 IFC에 1.5兆 투자한 이유는

26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조선DB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 /조선DB

KB국민·신한·NH농협은행이 서울 여의도 대표 업무빌딩인 국제금융센터(IFC) 인수금융 리파이낸싱(자금 재조달)에 각각 5000억원씩 1조5000억원을 투자했다. 여의도 오피스 공실률이 2% 수준을 유지하면서 오피스 빌딩 몸값도 오르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캐나다 대체투자 자산운용사 브룩필드는 최근 여의도 IFC 인수금융의 차입금 만기를 대비해 리파이낸싱을 완료했다. 선순위 조달 규모는 2조4000억원으로 ##KB금융##, ##신한지주##, NH농협금융지주가 공동 주관했다.

이 금융지주들은 계열 은행을 통해 각 5000억원을 조달했다. 선순위 대출금리는 연 5.4% 수준으로 전해졌다. 이 은행들은 이번 리파이낸싱 참여로 연간 27억원의 수익을 올리게 됐다. 기존 대주단이었던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도 약 5000억원 규모로 리파이낸싱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리파이낸싱에 여러 금융사들과 연기금 등이 참여를 희망했다. 선순위 2조4000억원 조달에 5조원 이상의 수요가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여의도 오피스 빌딩 공실률이 2% 수준을 유지하면서 투자자들이 IFC를 안전 투자 자산으로 인식한 것이다. 지난 1분기 기준 여의도 오피스 공실률은 2.3%였다. 통상 자연 공실률로 보는 5%를 밑도는 수준이라는 점에서 여의도 오피스 임차 수요가 견고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왼쪽부터 KB금융, 신한금융, 농협금융지주 사옥 전경. /각 사 제공
왼쪽부터 KB금융, 신한금융, 농협금융지주 사옥 전경. /각 사 제공

지난 3월 지하 6층~지상 42층, 연면적 14만1691㎡ 규모의 사학연금 TP타워가 준공돼 오피스 공급이 늘었지만, 공실률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의 불황이 계속되면서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오피스 빌딩 담보 대출에 은행권의 관심이 집중된 것”이라고 했다.

브룩필드는 지난 2016년 2조5500억원으로 콘래드 서울(호텔), IFC 오피스타워 3개동, IFC몰 등 IFC 전체를 사들였다. 브룩필드는 현재 IFC 가치가 4조원을 넘는다고 보고 이번 리파이낸싱을 진행했다. 브룩필드가 2022년 미래에셋자산운용에 IFC 통매각을 추진할 당시 4조1000억원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