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 금융사 CEO “밸류업·외환시장 선진화 병행하면 外人 투자 늘어날 것”

32
외국계 금융사 CEO '밸류업·외환시장 선진화 병행하면 外人 투자 늘어날 것'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CEO)들이 밸류업 정책 추진으로 한국 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며 정책의 일관성 있는 추진을 당부했다. 특히 밸류업과 함께 외환시장 선진화 등의 정책을 병행해 외국인 투자를 더 많이 유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12일 금융 당국 등에 따르면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7일 외국계 금융사 CEO들과 금융시장 현황을 점검하기 위해 화상간담회를 열어 이런 내용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외환시장 폐장 시간 연장 등 관련 규제를 글로벌 기준에 맞춰 줄여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장형민 도이치뱅크 상무는 “해외투자자들이 신흥시장 투자여부를 판단할 때 펀더멘탈과 규제 수준, 환율 변동성 등 세 가지 요소를 우선 고려한다”면서 “우리나라는 주요 선진국에 비해 국채 발행량이 적은 편인데, 외환시장 선진화 등이 진행되면 향후 해외 투자자들의 국채 투자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봤다. 강준환 SG증권 대표도 “중국경제 둔화 등으로 상대적으로 해외 투자자들의 한국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일관성 있는 정책으로 국가 신뢰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평가도 나왔다. 오종욱 JP모건 체이스 대표는 “올해 강달러 현상이 이어지면서 외국인의 자본 유출이 우려됐지만 오히려 증시에 외국인 자금이 20조 원가량 유입됐다”면서 “해외투자자들은 밸류업 프로그램, 외환시장 선진화, 세계국채지수(WGBI) 편입, 등에 관심이 많고 투자를 확대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짚었다. 이동헌 BNY멜론 수석본부장은 “금융사가 고액 연봉자의 채용과 해고를 보다 유연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금융 산업은 성과를 기준으로 고액연봉을 받는 직원들이 많다”면서 “해외와 다르게 적용되고 있는 기준과 규제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수석본부장은 금융사의 망분리 규제와 관련해서도 “외국계 금융사의 국내 진입 문턱을 낮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