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대만 라인뱅크, 내년 손익분기점 도달”

13

[더구루=홍성환 기자] 네이버 관계사 라인야후(LY코퍼레이션)가 대만에 설립한 인터넷전문은행 라인뱅크가 내년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레이팅스는 지난 9일(현지시간) 대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이 내년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다만 손익분기점 도달은 차별화된 입지를 구축할 수 있는 중요한 초기 장애물로 경쟁이 치열한 대만 금융 시장에서 틈새 시장을 공략해 합리적인 수익을 얻는 것이 더 큰 과제”라고 밝혔다.

피치는 “작년 말 기준 라인뱅크 고객은 172만5000명으로 시장점유율 9%를 차지하고 있고, 라쿠텐뱅크와 넥스트뱅크는 각각 34만6000명, 20만4000명으로 시장점유율 1~2% 수준”이라며 “이에 반해 예금 시장점유율은 라인뱅크가 0.12%, 라쿠텐뱅크와 넥스트뱅크가 각 0.05%, 0.04%에 그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터넷전문은행이 수입은 주로 이자 수입에서 나오고 있다”면서 “지난해 성장세를 보였지만 매출이 운영비를 여전히 밑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익성 개선을 위해 인터넷전문은행이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으며 금융당국도 적극적으류 규제 개선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치는 “라인뱅크의 경우 일정 고객 수 이상에 도달하면 가장 먼저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것”이라며 “다만 주주들은 단지 손익분기점 도달에 만족하지 않을 것이며 대만 금융시장의 치열한 경쟁 환경에서 차별화된 틈새시장을 구축하고 합리적인 이익을 거둘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라인뱅크는 지난 2021년 4월 공식 출범했다. 이후 월간 활성 이용자(MAU)가 2100만명에 달하는 대만 국민 메신저 라인을 기반으로 빠르게 성장하며 대만 1위 인터넷은행으로 자리매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