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조업 근간 ‘뿌리산업’ 육성 …3년간 958억 투입

15

디지털 제조혁신 등 22개 과제 추진…3년간 참여기업 104곳 지원

뿌리산업의 고부가화·첨단화·글로벌화 위한 4대 혁신전략 수립

ⓒ

경기도가 제조업의 근간인 ‘뿌리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3년간 958억원을 들여 디지털 제조혁신 등 22개 과제를 추진한다.

도는 13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광교홀에서 ‘경기도 뿌리산업, 혁신으로 경기도의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의 비전선포식을 열고 이런 내용의 ‘2024~2026 경기도 뿌리산업 진흥 및 육성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주조·금형·용접 등 뿌리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고부가화, 첨단화, 글로벌화’를 비전으로 제시하고 뿌리산업의 제조혁신, 성장지원, 수출지원, 생태계 구축 등 4대 전략을 세웠다.

도는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3년간 958억원을 투입해 도내 뿌리산업의 첨단화 생태계를 구축하고, 뿌리기업을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성장시킬 방침이다.

주요 과제 중 하나인 디지털 제조혁신은 지난 2월 중소벤처기업부 공모로 확보된 국비 221억여원으로 ‘경기도 뿌리산업의 디지털 제조혁신을 통한 첨단화 지원’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는 참여기업(금형·용접) 104개 사가 기업 수요에 따른 개별 프로젝트를 수행해 스마트공장 구축, 혁신바우처(컨설팅, 기술지원, 마케팅 등), 정책자금, 수출바우처(마케팅, 제품개발) 등을 지원받는 내용이다.

공모 사업과 별개로 ‘경기도 뿌리기업 경쟁력 강화’ 사업에 올해 도비 40억원을 편성해 기업수요 조사 후 디지털 공정혁신, 기술품질, 기업애로 등 3대 분야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자동화 시스템 구축을 위한 현장 맞춤형 제조 공정 로봇 도입을 지원하는 사업의 경우 기업당 최대 5천만 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이날 행사에는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완규 위원장, 경기도 박승삼 경제투자실장,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조희수 청장,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강성천 원장, 뿌리기업과 뿌리산업 유관기관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경기도에는 제조업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뿌리산업 6개 기반(주조·금형·소성가공·용접·표면처리·열처리) 공정기술 사업체 수가 1만2794개로 전국 최다인 41.2%가 있다.

박승삼 경기도 경제투자실장은 “이번 뿌리산업 비전 선포와 4대 혁신전략수립에 따라 경기도는 뿌리산업 육성을 위해 아낌없는 투자를 이어가고, 뿌리기업이 미래의 혁신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