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인가 코앞…대구銀, 32년 만에 ‘새 시중은행’ 탄생 기대감

17
사진대구은행
대구 수성구에 있는 DGB대구은행 본점 전경 [사진=DGB대구은행]

DGB대구은행이 이번 주 시중은행으로의 전환을 앞뒀다. 예상보다 금융당국의 심사가 길어졌지만, 무난히 인가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32년 만에 새 시중은행이 탄생하는 만큼 과점 체제를 유지해 온 은행권의 경쟁에도 불이 붙을 전망이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오는 16일 정례회의에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인가 안건을 올릴 예정이다. 이는 올해 2월 7일 대구은행이 시중은행 전환을 위해 본인가를 신청한 지 3개월을 넘긴 시점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이번 정례회의 때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인가 관련해서 안건이 올라가는 게 맞다”고 밝혔다.

은행법상 시중은행 전환을 위한 인가 심사는 접수일로부터 3개월 이내 이뤄져야 한다. 대구은행의 경우 지난 7일이 심사 기한이었지만, 금융당국은 심사 기간을 연장해 내부통제 체계의 적정성 등을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봤다.

다만 지난달 17일 불법계좌 개설 문제도 마무리된 만큼 이번 금융위 정례회의에서는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안건이 무난히 통과될 것이라고 금융권은 보고 있다. 앞서 금융위는 대구은행의 불법계좌 개설 관련 3개월간 업무 일부 정지와 과태료 20억원의 중징계를 내렸다. 대구은행이 2021년 8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영업점 56곳에서 고객 동의 없이 증권계좌 1600여 건을 부당 개설했기 때문이다.
 
금융위가 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을 인가하면 이는 지방은행이 시중은행으로 전환하는 사상 최초 사례이자 32년 만에 새 시중은행이 탄생하게 되는 것이다. 새 시중은행이 출범한 건 1992년 평화은행이 마지막이었다. 이로써 은행권의 경쟁을 촉진하려는 금융당국의 의도가 현실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은 “은행권에 경쟁을 촉진하기 위해 신규 플레이어 진입을 촉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현재 시중은행은 주요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이 과점 체계를 유지하고 있는데, 지난해 고금리 기조에 사상 최대인 60조원 규모 이자 수익을 내며 이른바 ‘성과급 잔치’를 벌인다는 비판을 받았다. 경쟁 촉진에 더불어 금융 소비자의 선택 폭이 더 넓어지는 등 실질적인 효과도 예상된다. 대구은행은 지방에 본점을 둔 최초의 시중은행이 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대구은행은 시중은행 전환에 앞서 선제적으로 신사업을 육성하는 등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대표적인 분야가 블록체인이다. 지난해 3분기 디지털 자산 수탁업체인 ‘인피닛블록’의 지분을 8.8%에서 14.95%까지 늘렸다. 현재 금융과 산업 분리 원칙상 지방은행은 산업자본 지분을 15% 넘게 보유할 수 없어 사실상 최대 지분이다.
 
또한 블록체인 사업 추진을 위한 인력도 지속 확보 중이다. 올해 상반기 전문직원 공개채용에서는 디지털 분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블록체인 전문가를 함께 채용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