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밸류업 간담회…”미국·일본 수년내 따라잡을 수 있어”

9
금융투자협회가 14일 서울 여의도 본사 중회의실에서 ‘자본시장 밸류업 자산운용사 임원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금투협 제공

금융투자협회가 14일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자본시장 밸류업 자산운용사 임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최근 발표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의견을 듣고 금융투자업권의 역할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이창화 금융투자협회 전무, 8개 자산운용사 임원, 한국거래소, 자본시장연구원 등이 참여했다. 

이창화 금융투자협회 전무는 “자본시장 밸류업은 저성장·저출생으로 어려움에 직면한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중요한 과제”라며 “협회 차원에서도 기관투자자와 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정책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산운용사 임원진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상진 한국투자신탁운용 본부장은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구체성이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시각이 있었으나 상장기업은 주주가치 제고 방안을 앞다퉈 발표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과 민간의 행동주의(액티비즘)가 합쳐진 상황으로 과거 미국이 100년, 일본이 20년간 겪었던 과정을 우리도 수년 내에 따라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일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본부장은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환원 정책 확대, 투명성 강화, 지배구조 개선은 외국인 투자자의 국내 증시에 대한 관심을 제고시킬 수 있다”며 “부동산에 집중된 가계 자산구조의 포트폴리오 다양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후 KB자산운용 실장도 “밸류업 프로그램을 통해 배당 확대, 자사주 소각 등이 활성화되면 연기금 투자수익률 증가, 개인투자자 재테크수단 제공, 외국인 투자자금 유입 등 시장참여자 모두가 윈-윈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산운용사 임원진은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한 금융투자업계 역할도 제안했다. 박영수 VIP자산운용 부사장은 “아쉬운 주주정책 때문에 저평가된 기업에 맞춤형 컨설팅과 경영진 면담 등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원정 삼성자산운용 팀장은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한 기관투자자로서 적극적인 의결권 행사 등을 통해 기업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연기금 역할에 대한 목소리도 나왔다.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이사는 “연기금과 공제회는 위탁운용사 선정 시 (밸류업 관련) 인게이지먼트 활동 성과와 보유인력 등을 평가지표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성원 트러스톤자산운용 부사장은 “연기금이 위탁운용사를 통해 ‘넛지(Nudge)’ 형태로 상장기업의 밸류업 프로그램 참여를 독려하는 것도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말했다. 넛지는 부드러운 형태로 개입해 타인의 행동을 독려하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금투협은 오는 16일에도 국내·외국계 증권사 임원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자본시장 밸류업을 위한 업계 소통 노력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