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님 오신 날’ 전국 천둥·번개 번쩍…연휴 이후는 ‘강풍’

17

15~16일 돌풍 동반한 비 소식
전국 대부분 강한 바람도 불어

부처님 오신 날이자 스승의 날인 15일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부처님 오신 날이자 스승의 날인 15일은 전국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비가 그친 이후로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북쪽에서 남동쪽으로 이동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다고 예보됐다. 특히 대기 중에 강한 상승기류가 나타나면 물, 얼음과의 충돌로 인해 천둥, 번개, 돌풍, 우박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비는 이날 서울·인천·경기 북부·강원 북부부터 시작해 밤에는 전국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경기 동부·충북·경북 서부·경남 동부는 16일 새벽까지, 강원과 경북은 16일 오전까지 비가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산지와 강원 동해안 20~60㎜(강원산지 최대 100㎜ 이상, 강원 동해안 최대 80㎜ 이상), 경북 북동 산지와 경북 북부 동해안 20~60㎜, 경기 동부·강원 내륙·충북 10~40㎜이다.

서울·인천·경기 서부·대전·세종·충남·전북·울산·부산·경남 동부 5~20㎜, 대구·경북·울릉도·독도 5~40㎜, 서해5도 5~10㎜, 광주·전남 북부·경남 서부 5㎜ 내외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겠고, 중부지방과 경북 중심 일부에는 싸락우박이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라며 “간판 등 실외 설치물, 비닐하우스, 공사장 등 시설물 점검 및 농작물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휴 이후인 16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강한 바람이 불고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보인다. 특히 동해안과 도서 지역은 순간풍속이 시속 70㎞(20㎧) 이상의 강풍이 예상된다.

기온은 17일부터 대체로 맑거나 구름이 있는 날씨를 보이면서 평년보다 높아질 전망이다. 이날 최저·최고기온은 14~18도, 16일 9~21도, 17일 13~24도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까지는 강수와 한기 남하로 인해 기온이 큰 폭으로 하강한다”라며 “평년보다 일시적으로 낮은 기온이 나타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