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컬리, 퀵커머스 사업 ‘컬리나우’ 출격 임박…MFC 직원도 채용

54
[단독] 컬리, 퀵커머스 사업 '컬리나우' 출격 임박…MFC 직원도 채용
사진 제공=컬리

컬리가 올 상반기 중 ‘컬리나우’로 브랜딩한 퀵커머스 사업을 선보인다. 퀵커머스란 상품 주문 시 1시간 내외로 배송을 완료하는 즉시배송 서비스다. 컬리는 밤 11시 이전에 주문하면 다음 날 아침 7시 전에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샛별배송’에 이어 퀵커머스 사업을 통해 배송 서비스 수준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컬리는 지난 17일 특허청에 ‘컬리나우’ 상표권을 출원하고, 퀵커머스 배송 지역 등을 조율하고 있다. ‘컬리나우’는 컬리의 퀵커머스 사업 브랜드 이름으로 파악됐다.

컬리는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 등 주요 거점에 도심형물류센터(MFC)를 확보했다. 채용 사이트 등을 통해 이미 컬리나우 직원도 모집했다. 컬리나우 직원은 온라인 주문 즉시 상품을 집어 포장하는 역할 뿐 아니라, 입고 및 상품 검수, 주재고상품 수량 조사 및 상품 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컬리는 서울 마포구, 서대문구, 은평구 일대 등을 중심으로 퀵커머스 서비스를 선보이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다만, 서비스 지역은 아직까지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컬리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중 컬리나우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현재 퀵커머스 서비스 가능 지역으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고, 수요가 몰리는 서울 강남구와 마포구 등 여러 지역을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면서도 “정확한 배송 지역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컬리는 퀵커머스 사업에 진출해 배송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주문 후 물건을 바로 받고 싶어하는 고객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다. 컬리는 이를 통해 가정간편식(HMR) 등을 컬리에서 즉시 배송받아 먹는 이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