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용 “물가 2.3∼2.4% 추세 확인되면 금리인하 고려”

18
이창용 '물가 2.3∼2.4% 추세 확인되면 금리인하 고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부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하반기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있어도 시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졌다”고 밝혔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3∼2.4%로 내려가는 경향이 확인돼야 금리 인하에 나서겠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한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성장률 전망을 상향하는 과정에 물가상승 압력이 있었다”며 “금리 인상 가능성은 제한적이지만 인하 시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당히 크다”고 평가했다. 한은은 이날 전원일치 의견으로 금리를 3.5%로 동결했다. 이 총재를 제외한 금통위원 6명 중 1명이 3개월 후 금리 인하 가능성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나머지 5명은 금리 동결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이 총재는 금리 인하 시점과 관련해선 지난달 금통위 당시보다 훨씬 커졌고 이에 따라 올해 인하 폭을 결정하기 어렵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총재는 “금리 인하 시점을 확인하고 그다음 폭을 생각해야 할 텐데, 인하 시점의 불확실성이 커서 아직 거기까지 논의를 안 했다”며 “물가가 안정된다면 내수와 수출 간의 조화를 어떻게 할지, 금리를 너무 낮췄을 때 미래 금융안정을 어떻게 할지 등을 다 고려해 폭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보다 앞서 통화정책 완화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선 “미국의 통화정책이 변함에 따라 환율 시장과 자본 이동성이 주는 영향,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 등을 보면서 하반기 통화정책을 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한은은 올해 연간 성장률도 기존 2.1%에서 2.5%로 상향 조정했다. 이 총재는 “글로벌 IT(정보기술) 경기 호조와 미국 경제의 강한 성장세 등 대외 요인이 성장률 전망치를 0.3%포인트 상향 조정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내수 부진 완화 등 대내 요인은 0.1%포인트 높이는 요인이었다”고 설명했다.

올해 물가상승률은 기존과 같은 2.6%를 유지했지만 세부적으로는 상방 요인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하반기 월평균 상승률 전망치를 2.3%에서 2.4%로 변경했다”며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를 소수점 둘째 자리에서 상향 조정했는데, 첫째 자리를 변경해 전망 자체를 바꿀 정도로는 크지 않았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