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간 울산과 성장한 SK이노베이션, 장미축제로 보답

22

22일부터 오는 26일까지 전국 최대 규모 장미축제

1997년부터 2006년까지 10년간 1020억원 들여 조성

제16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이 장미원을 둘러보고 있다. ⓒ데일리안 정진주 기자

지난 23일 방문한 울산 남구에 위치한 울산대공원에서는 장미축제를 보러 온 관람객들로 북적였다. 22일부터 오는 26일까지 5일간 열리는 이번 장미축제는 ‘러브스토리 인 울산’을 주제로 다채로운 문화 체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전국 최대 규모인 265종 300만 송이의 장미꽃도 활짝 핀 상태다.

올해로 16회를 맞는 울산대공원 장미축제는 울산시와 SK이노베이션이 공동 주관하는 축제다. 2006년 시작해 지난해 15회까지 누적 462만여 명이 방문하며 울산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올해도 16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16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 포스터.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울산대공원 장미축제는 지자체와 지역 기업이 뜻을 모아 16년째 지속된다는 점에서 다른 축제들과 차별성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업이 잘돼야 지역이 살아난다’는 울산시의 신념과 지역사회를 향한 SK이노베이션의 고마움이 담긴 결과물이다.

정연용 울산시 녹지공원과장은 “이제는 전국적인 축제로 자리 잡은 장미축제 덕분에 매년 울산을 방문하는 관람객이 늘고 있다”며 “올해도 SK이노베이션과 함께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넘치는 꿀잼 축제를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다.

울산대공원은 SK이노베이션이 1997년부터 2006년까지 10년간 1020억원을 들여 조성하고 울산시에 기부 채납한 자연 친화적 도심 공원이다. 전체 면적은 약 364만㎡로 뉴욕의 센트럴파크보다 넓은 규모이며, 각종 테마정원, 생태여행관, 피크닉장 등 친환경 생태시설 위주로 꾸며졌다.

제16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의 장미원. ⓒ데일리안 정진주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울산대공원 조성에 나선 것은 “기업 이윤을 시민에게 되돌려주라”는 고(故) 최종현 SK 선대회장의 경영철학이 있었기 때문이다. 울산은 SK 그룹의 근간이자 성장 발전의 터전이 된 곳이기에, 울산에서 맺은 결실을 지역사회에 온당하게 돌려주자는 취지였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울산대공원 조성부터 다양한 인프라 지원 사업까지 지역사회와 상생하며 더 큰 행복을 만들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60년간 함께 성장해온 울산과 상생하며 앞으로도 더 높은 도약을 할 것”이라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