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음료부터 아이스크림까지”…식품업계 주력상품이 된 ‘제로’

32

GS25, 전체 탄산음료 매출 중 절반 이상 차지

CU 라라스윗, 스테디셀러 제치고 매출‧판매량 1위 올라

서울 시내 편의점에 ‘제로(ZERO)’ 음료가 진열돼 있다.ⓒ뉴시스

건강한 소비를 통해 즐거움을 느끼는 ‘헬시 플레저(Healthy Pleasure)’가 주요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제로’ 상품의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한 때는 마니아층을 위한 구색 상품에 불과했다면 최근에는 주류, 음료, 아이스크림 등 종류와 비중이 확대되면서 메인 자리를 꿰찰 정도로 위상이 높아졌다.

편의점 GS25가 올해 1월~4월 음료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탄산 음료 상품 매출 중 제로 음료 비중은 52.3%로 과반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GS25의 탄산 음료 매출 중 제로 음료 구성비는 2022년 32.0%, 2023 41.3%로 매년 증가하다가 올 들어 처음으로 절반을 넘겼다.

GS25가 올해 운영 중인 탄산 음료 상품 112종 중 제로 음료의 상품 수도 61종으로, 4년 전인 2020년 3종에서 20배 가량 늘었다.

롯데칠성음료에서는 1분기 제로 탄산음료 매출이 작년 대비 9.4% 증가한 7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전체 탄산 음료 매출은 2138억원에서 2150억원으로 사실상 제자리를 기록했지만 제로 음료는 10% 가까이 증가해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올해 1월 제로 토닉워터를 내놓은데 이어 3월 칠성사이다 그린플럼, 펩시 제로 카페인, 펩시 파인애플 등을 출시하며 제로 상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있다.

대표 탄산음료인 코카콜라도 제로 상품 비중이 늘고 있다.

코카콜라 전체 매출 중 제로 비중은 작년 1분기 10%에서 올 1분기 13%로 3%p 상승했다. 제로 상품 인기에 힘입어 최근 환타 제로 오렌지향도 선보였다.

ⓒ뉴시스

소주, 맥주 등 주류업계도 제로 바람이 불고 있다.


롯데칠성음료의 제로슈거 소주 ‘새로’가 큰 인기를 얻은 이후 하이트진로에서도 ‘진로이즈백 제로슈거’을 내놨고 오비맥주는 제로슈거인 ‘카스 라이트’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 라이트 맥주 시장에서 판매 2위에 올라 있는 ‘제로슈거’ 맥주 미켈롭 울트라를 들여와 전국 140개 골프장에서 판매 중이다.

주요 간식 중 칼로리가 높은 편에 속하는 아이스크림 시장도 제로 상품이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다. PB 상품으로 출시됐지만 기존 스테디셀러 NB 제품을 넘어설 정도로 인기가 높다.

CU가 차별화 상품으로 내놓은 라라스윗 아이스크림은 지난달 누적 판매량 800만개를 돌파했다.

라라스윗 아이스크림은 저당, 무당, 저칼로리 콘셉트의 프리미엄 상품으로 초코, 우유, 바닐라, 옥수수 등 다양한 맛을 바(Bar), 샌드, 모나카, 파인트 등의 형태로 맛볼 수 있다.

해당 상품은 CU 자체 커머스 앱인 포켓CU에서도 검색어 순위에서 상위권을 꾸준히 유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라라스윗 아이스크림은 출시 첫해인 2022년 30여만개를 시작으로 작년 330만개, 올해는 440만개 이상 판매되며 넉 달 만에 기존 2년 간의 누적 판매량을 훌쩍 넘어섰다.

라라스윗의 인기는 단품별 매출, 판매량에서도 드러난다.

총 20여 종의 라라스윗 아이스크림 중 ‘초콜릿 초코바’는 올해 내내 메로나, 월드콘 등을 제치고 아이스크림 단품 매출과 판매량 1위를 동시에 기록하고 있다.

해당 상품의 판매량은 올해 1월 40만개, 2월 48만개, 3월 52만개로 매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BGF리테일

기존 빙과업체들도 제로 상품 확대에 나서는 추세다.

롯데웰푸드는 지난달 대표 제품인 ‘스크류바’와 ‘죠스바’ 2종의 제로 칼로리 제품을 출시했다.

빙그레는 ‘파워캡 블루아이스 ZERO’를, 해태아이스는 자사 유명 아이스크림 ‘폴라포’를 제로 칼로리로 리뉴얼한 ‘폴라포 커피 제로 슈거’를 선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