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운용, 주주환원 액티브 ETF 거래량 전년比 3000% 증가

23
한투운용, 주주환원 액티브 ETF 거래량 전년比 3000% 증가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주주환원 확대 종목을 선별한 상장지수펀드(ETF)의 올해 일평균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전년 동기 대비 3000% 이상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2022년 11월 상장한 ACE 주주환원가치주액티브 ETF는 비교지수(FnGuide 올라운드 가치주 지수) 대비 초과성과를 목표로 하는 액티브 상품이다. 견고한 펀더멘탈과 장기 성장성을 갖추고 있으나 저평가된 국내 중소형 가치주 중에서도 향후 주주환원을 확대할 여력이 있는 기업을 편입하는 것이 특징이다. 편입 종목 선별에는 순자산, 당기순이익, 배당금, 현금흐름 등 4개 요소뿐만 아니라 경영진 역량과 제품 브랜드 등 무형의 가치도 반영한다.

편입 종목 상위권에는 세아제강지주(7.81%), 쿠쿠홀딩스(6.73%), 영원무역홀딩스(6.49%), 더블유게임즈(6.36%), SK가스(5.49%), 크레버스(4.34%) 등이 차지하고 있다. 해당 종목은 상당수가 최근 3개년 동안 꾸준히 시가배당률을 높인 기업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해당 ETF의 최근 1년 및 6개월 수익률은 15.29%와 9.67%를 기록했다. 비교지수 대비 각각 14.16%포인트 및 5.92%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상장 이후 수익률 역시 비교지수가 4.49%에 그친 것과 달리 ACE 주주환원가치주액티브 ETF는 17.95%로 집계됐다. 비교지수 대비 초과성과를 내야 하는 액티브 ETF의 면모를 고스란히 보여줬다는 평가다.

펀드 운용역인 김기백 한국투자신탁운용 중소가치팀 팀장은 “주주환원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의 열쇠라는 점에서 단기간 열풍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단순히 낮은 주가순자산비율(PBR)에 대한 테마 투자가 아닌 실제로 주주환원을 확대할 여지가 있는 기업들에 투자하며 관심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